UPDATE : 2017.11.24 금 18:29
HOME 시사 정치
심상정, 유승민 당대표 선출에 “선거제도 개혁 협력하게 되길”
   
▲ 심상정 정의당 의원.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이은성 기자]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유승민 의원이 바른정당 신임 당 대표로 선출된 것과 관련해 “선거제도 개혁과 정치교체의 길에서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협력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14일 심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유 대표의 당선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개혁보수의 가치를 지키고 정책 정당으로 나아가겠다는 취임사가 말로 그치지 않고 바른정당의 길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른정당이 교섭단체의 지위를 잃었다고 절망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물론 교섭단체 지위가 현실정치에서 금수저, 흙수저를 가르는 조건이라는 점을 모르는 바는 아니다”라고 교섭단체 지위의 중요성을 밝혔다.

다만 심 의원은 “그러나 지금까지 바른정당이 누려온 교섭단체 지위는 애당초 개혁보수의 힘으로 일궈낸 것이 아니다”라며 “냉정히 말해 박근혜 씨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선명한 개혁보수 노선과 확고한 실천 의지를 보이는 것만이 바른정당의 앞날을 열어줄 것”이라며 “정치공학적 세 불리기에 연연하기보다 승자독식 선거제도를 바꿔 좋은 정치가 제대로 평가받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더 빠른 길”이라고 말했다.

이은성 기자  esl@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