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피의자 檢 출석…국민감정 무시 ‘초간단 멘트’
박근혜, 피의자 檢 출석…국민감정 무시 ‘초간단 멘트’
  • 이완재 기자
  • 승인 2017.03.21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직 대통령 역대 4번째…직권남용·뇌물수수등 13개 혐의
▲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출석해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이완재 기자] “국민 여러분께 송구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포토라인에 서 남긴 대국민 멘트다. 박 전 대통령은 사전 치밀하게 준비해온 듯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자신의 의혹에 대한 입장 표명을 짧게 전하고 검찰 조사실로 향했다. 이는 재임중 벌어진 국정농단에 대한 대다수 국민의 감정을 누그러뜨리기엔 터무니없이 부족한 수준의 사과표명이라는 분석이다. 또 한편으론 자신의 국정농단 혐의를 검찰 앞에서 무죄임을 주장해야할 입장에서는 당연한 원론적 입장 표명이라는 시각도 있다.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4번째 검찰 출석이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24분께 서울중앙지검 현관 앞에 도착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지난 10일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에서 파면된 뒤 처음이다.

박 전 대통령은 직권남용, 뇌물수수 등 13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그간 제기되어온 ‘최순실게이트’ 의혹 전반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특히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뇌물죄 관련 의혹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걷은 행위를 놓고 검찰은 직권남용·강요혐의를 적용했다. 반면 박영수(65·사법연수원 10기) 특별검사팀은 뇌물죄를 적용한 뒤 수사를 검찰에 넘겼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조사를 통해 직권남용과 뇌물죄 중 어떤 혐의를 적용할지 결론을 내리겠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최순실게이트’ 사안이 워낙 방대하기 때문에 이날 조사는 늦은 밤까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