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20 정기 사장단 인사 진행…김기남·김현석·고동진 3년째 유임
삼성전자, 2020 정기 사장단 인사 진행…김기남·김현석·고동진 3년째 유임
  • 정진성 기자
  • 승인 2020.01.20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사업 사령탑에는 노태문 사장
신성장 사업과 핵심기술 개발에 기여한 부사장 발탁
미래성장 주도 의지 확고히, 성과주의 인사 실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는 20일 사장 승진 4명, 위촉업무 변경 5명 등 총 9명 규모의 2020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삼성전자를 이끄는 3인의 대표이사는 그대로 유임됐다. 김기남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장 부회장, 김현석 소비자가전(CE) 부문장 사장, 고동진 IT·모바일(IM) 부문장 사장은 3년째 자리를 지키게 됐다.

이번 인사에서 기존 3인 대표 체제는 유지하는 한편, 고동진 사장이 맡고 있던 무선사업부를 따로 떼어냈다. 해당 자리에는 무선사업부 개발 실장이던 노태문 삼성전자 IM 부문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올랐다.

이인용 사회공헌업무총괄 고문은 대외업무(CR) 담당 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번 사장단 인사에서 삼성전자의 부사장 4명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전경훈 삼성전자 IM부문 네트워크사업부장 부사장, 황성우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부원장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으며, 최윤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부사장은 경영지원실장 사장으로, 박학규 삼성SDS 사업운영총괄 부사장은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으로 승진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사장단 인사가 신성장 사업과 핵심기술 개발에 기여한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미래성장 주도 의지를 확고히 하는 한편, 성과주의 인사를 실시한 것이라 밝혔다.

또 50대 초반 젊은 사장에게 사업부장을 맡겨 조직에 활력을 불어 넣고 기술 기반의 시장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게 했으며, 경영 전반의 폭넓은 경험과 전략적 사업 능력을 중시해 불확실한 글로벌 경영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게 했다.

삼성전자는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과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 고동진 대표이사 사장에게는 DS·CE·IM 부문과 사업부간 시너지 창출은 물론 전사 차원의 신사업·신기술 등 미래 먹거리 발굴과 후진 양성이 더욱 전념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부사장 이하 2020년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도 조만간 마무리해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파이낸셜투데이 정진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