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 잃은 박원순 ‘강북우선투자’, 강남과 아파트 중위가격 격차 더 커져
힘 잃은 박원순 ‘강북우선투자’, 강남과 아파트 중위가격 격차 더 커져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9.18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규제 콧방귀, 여전한 강남불패…중위가격 4억6천여만원 차이
“개발호재 산적한 탓, 강북 교통인프라 구축 속도 내야”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전경.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전경.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과 강북의 아파트 중위가격 격차가 갈수록 벌어지고 있다. 이른바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이라 불리며 강북에서도 일부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긴 하지만 강남처럼 아파트 중위가격은 오르지 못하는 모습이다.

일각에서는 강남·북 아파트 가격 격차를 좁히기 위해 “강북에 우선 투자하겠다”고 선언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우선투자론이 힘을 얻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는 일자리와 교통, 교육 및 생활인프라가 압도적으로 강남에 집중돼 있고 여전히 수요자들이 이곳 지역에 거주하기를 선호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때문에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에도 ‘강남불패’가 이어지는 분위기다.

18일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 지난달 강남과 강북의 아파트 중위가격은 4억6300여만원 차이나는 것으로 파악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3선에 성공한 작년 6월보다 2000만원 더 벌어진 셈이다. 당시만 해도 강북 아파트 중위가격은 5억1500만원이었는데 올 8월에는 6억1600만원으로 1억원 상당 올랐다. 다만 같은 기간 강남 아파트 중위가격은 9억5600만원에서 10억7900만원으로 1억2200만원 상승했다.

경제만랩에서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강북 우선투자와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도 불구하고 강남권 아파트값이 치솟는 것은 개발호재가 여전히 많이 남았기 때문으로 풀이한다. 대표적인 사업은 삼성동 영동대로 지하 통합개발 프로젝트다. 사업비 규모만 1조3000억원에 달하는 지하도시 건설사업으로 향후 개발이 완료되면 영동대로 일대는 서울 교통 허브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인근 아파트 가격이 크게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 강남과 강북의 아파트값 격차는 더 벌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정부의 규제가 강남권으로 집중돼 있음에도 강남권 아파트에 대한 수요는 언제나 풍부하고, 대규모 개발호재가 있어 가격이 잡히지 않는 것”이라며 “강북 교통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높여 강남과 강북의 가격 격차를 좁혀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경제만랩
사진=경제만랩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