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 아·태지역 연차총회 주재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 아·태지역 연차총회 주재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9.11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부터 3년간 ACG 의장 역할 성공적으로 수행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네팔 카트만두에서 개최된 제23차 아·태지역 예탁결제회사협의회(ACG23) 연차총회에 참석해 ACG 의장으로서 총회를 주재했다.

1997년 11월 설립된 ACG는 회원 간 정보공유와 상호협력을 통해 역내 증권시장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협의체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24개국 35개 예탁결제회사로 구성됐다.

이번 총회에서는 비스우 푸들(Dr, Biswo Poudel) 네팔 카드만두대학 교수의 사회로 예탁결제회사의 투자자 지원 서비스에 대해 참가기관의 토론이 진행됐다. 이어 이병래 사장의 사회로 아·태지역 예탁결제회사의 과거·현재·미래를 주제로 참가기관의 주제발표 및 패널 토론이 진행됐다.

이 사장은 2017년 4월부터 현재까지 지난 3년간 ACG 의장으로서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했으며 ACG 의장구조 단일화, ACG 운영기금 조성 등 ACG 운영체계를 개선하고 상호연수프로그램에 타 지역 협의체 예탁결제회사(CSD)를 초청하는 등 지역협의체 간 교류도 강화했다.

또 2017년 11월부터 지난 4월까지 세계예탁결제회사협의회(WFC) 의장 역할도 동시해 수행해 세계 CSD 업계를 선도했다는 설명이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국제기구 사무국으로서 쌓아온 역량을 토대로 내년 부산에 유치한 제24차 ACG 연차총회를 차질없이 준비해 글로벌 리딩 CSD로서 위상을 제고하고 전 세계에 금융중심지 부산을 홍보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