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정계복귀설 부인…지지층, 복잡한 심리 표출
유시민 정계복귀설 부인…지지층, 복잡한 심리 표출
  • 강창우 기자
  • 승인 2019.01.0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 ‘정계복귀 안 할 것’ 48%·‘미지지’ 51.5%
범진보·여권 지지층 “정계복귀 부인 발언 신뢰하지만 정계복귀하면 지지할 것”
정계복귀 부인 발언 ‘신뢰vs신뢰 안 해, 무조건 정계복귀 바란다vs바라지 않아’ 혼재
지난 1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지난 1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여권의 차기 대선 주자로 거론되고 있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정계복귀에 대해 국민들의 심경은 복잡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는 유 이사장에 대한 관심이 크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오마이뉴스 의뢰로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 전망을 조사한 결과 국민 48%는 ‘복귀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복귀할 것’이라고 응답한 38.2%보다 9.8% 높은 결과였다. ‘모름/무응답’은 13.8%.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에 대한 지지도는 51.5%가 ‘지지하지 않는다’고 응답했고 37.8%가 ‘지지한다’고 응답해 부정적 반응이 13.7%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모름/무응답’은 10.7%.

특히 더불어민주당·정의당·민주평화당 등을 지지하는 범진보·여권 지지층에서 54.2%가 유 이사장이 정계복귀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한 것은 의외의 결과로 받아들여졌다. 정계복귀를 할 것이라는 응답은 32.5%에 그쳤다.

하지만 범진보·여권 지지층의 59.3%는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를 지지한다고 응답해 눈길을 끌었다. 유 이사장이 정계복귀를 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지만 정계복귀를 한다면 지지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셈이다. 28.8%는 지지하지 않겠다고 응답해 30.5%의 차이를 보였다.

유 이사장은 지난 7일 팟캐스트 ‘고칠레오’ 1회 방송을 통해 자신의 정계복귀설을 일축했다. ‘고칠레오’ 1회 방송은 유튜브 동영상 조회수 104만뷰를 기록할 정도로 압도적인 인기를 얻었다.

이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유 이사장이 정계복귀를 하지 않겠다고 공식 발표했기 때문에 범진보·여권 지지층에서 유 이사장 발언에 대한 신뢰를 보낸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지지자들은 유 이사장이 속마음과 다르게 말하지 않는다고 인식하기 때문에 현 시점에서는 정계복귀 부인을 진심으로 받아들이지만 이후 상황에 따라 유 이사장이 정계복귀를 하더라도 지지하겠다는 의미라는 해석이었다.

리얼미터는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 여부가 최소한 여권의 차기 대선 경쟁구도를 뒤바꿀 수 있는 주요 요인 중 하나임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분석했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을 지지하는 범보수·야권 지지층도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에 대해 속내가 복잡한 듯해 보였다.

범보수·야권 지지층은 유 이사장이 정계복귀를 할 것이라고 응답한 44.8%가 안 할 것이라는 응답 39.5%보다 5.3% 높았다. 하지만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79.9%로 지지한다는 응답 13.8%보다 66.1% 높게 조사됐다.

따라서 범보수·야권 지지층이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 부인을 신뢰하지 않고 정계복귀를 하더라도 지지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됐다.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 전망에 대한 지역별 조사에서는 서울(복귀 안 할 것 56.5%vs복귀할 것 32.1%)과 부산·울산·경남(55.2%vs32.2%), 대전·세종·충청(46.9%vs42.2%), 광주·전라(46.6%vs31.4%)에서 복귀 안 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반면 대구·경북(43.9%vs48.3%)에서는 복귀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경기·인천(42.4%vs42.4%)에서는 우열을 가리기 힘든 결과가 나왔다.

연령별 조사에서는 30대(55.8%vs36.1%)와 40대(50.8%vs35.9%), 20대(49.5%vs38.0%), 50대(46.9%vs41.2%)에서 복귀 안 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60대 이상(40.6%vs39.3%)에서는 두 전망이 팽팽하게 맞섰다.

이념 성향별 조사에서는 진보층(54.3%vs37.7%), 보수층(48.7%vs37.9%), 중도층(46.8%vs39.2%)에서 복귀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 지지도 조사에서는 대구·경북(미지지 60.8%vs지지 32.5%)과 서울(56.2%vs29.9%), 경기·인천(53.7%vs38.0%), 부산·울산·경남(52.0%vs38.6%), 50대(51.5%vs40.3%)와 60대 이상(66.4%vs18.8%), 30대(50.7%vs41.8%), 보수층(73.8%vs19.6%)과 중도층(53.7%vs39.3%)에서는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반면 대전·세종·충청(38.0%vs51.8%)과 광주·전라(41.0%vs47.6%), 40대(43.7%vs52.2%)와 20대(38.9%vs42.5%), 진보층(35.2%vs55.5%)에서는 지지한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서는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 부인을 신뢰하는 편과 신뢰하지 않는 편으로 나뉜 것과 동시에 정계복귀를 무조건 바라는 편과 무조건 바라지 않는 편이 혼재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7569명 접촉, 최종 506명 응답 완료, 6.7%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 대상에 3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였다.

파이낸셜투데이 강창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