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고위급회담 전면 취소, 한·미 연합공중훈련 ‘맥스선더’ 가 이유
北 남북고위급회담 전면 취소, 한·미 연합공중훈련 ‘맥스선더’ 가 이유
  • 김민희 기자
  • 승인 2018.05.16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6일 한·미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하며 남북 고위급회담 중단을 선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남조선에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며 “미국과 남조선이 함께 벌리는 군사적 소동 국면을 놓고 수뇌상봉의 운명에 관해 심사숙고 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통일부는 “북측은 16일 새벽 12시 30분쯤 우리 측의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 예정이던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 통보 받은 것과 관해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의 정확한 뜻을 파악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맥스선더 훈련의 일정현재까지 조정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이에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의 이번 발표가 현재까지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는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는 “입장 변화를 통보 받은 사실이 없다”며 “북미정상 회담 계획을 계속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맥스선더 훈련은 한미동맹 차원의 연례적인 방어훈련이라는 점을 정확히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