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GM측에 3가시 원칙제시, 실사 성실히 받겠다고 했다”
김동연 “GM측에 3가시 원칙제시, 실사 성실히 받겠다고 했다”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8.02.22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GM측이 실사를 성실히 받고 최대한 빨리 받았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22일 세종정부청사 내 기재부 기자실을 방문해 “고형권 차관이 오전에 GM측을 만나 우리 정부의 3대 원칙을 제시했다”며 “GM측은 합리적이라고 평가했다고 들었다”면서 이 같이 설명했다.

이날 고형권 기재부 1차관은 제너럴모터스(GM) 본사에서 방한한 배리 엥글 총괄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을 만나 정부 측 입장을 갖고 논의했다.

김 부총리는 “우리 원칙은 첫 번째 회사정상화 위한 대주주의 책임 있는 역할, 두 번째는 구조조정의 기본적인 원칙에 따라 주주와 채권자 노조를 포함한 모든 이해관계자들의 고통분담, 세 번째는 당장의 어려움을 넘기는 응급처치가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방안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가 공동 대응하겠다”며 “대외 발표나 필요한 경우 산업부가 창구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 산업은행은 2대 주주로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