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2 월 18:27
HOME 금융 금융일반
워런 버핏 "가상화폐 나쁜 결말 확신“
사진=뉴시스

[파이낸셜 투데이=진보라 기자] ‘투자의 전설’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가상화폐에 대한 나쁜 전망을 내놨다.

버핏 회장은 10일(현지시간)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에서 가진 CNBC와의 인터뷰에서 “가상화폐에 대해 전반적으로 말하자면, 나는 그들이 나쁜 결말(bad ending)에 이를 것이라는 점을 확신을 가지고 말할 수 있다. 다만 언제, 어떻게 그런 나쁜 결말이 나타날지 알지는 못한다”라고 말했다.

버핏은 “우리는 가상화폐는 전혀 가지고 있지 않다. 우리는 앞으로도 가상화폐를 다루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며 “내가 알고 있는 것들만으로도 이미 충분한 문제를 안고 있다. 무엇 때문에 내가 알지도 못하는 어떤 것에 대해 매수 혹은 매도 포지션을 취해야한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버핏은 2014년 같은 매체와 인터뷰에서도 “비트코인은 암호 해독을 통해 돈을 송금하는 효과적인 방법이지만 끔찍한 투자다. 비트코인을 멀리하라. 기본적으로 신기루일 뿐이다. 비트코인이 엄청난 내재적 가치가 있다는 건 농담에 불과하다”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비트코인을 가장 격렬하게 비판해 온 제이미 다이먼 JP모간체이스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가상화폐와 관련된 자신의 기존 입장을 바꿔 시선을 끌었다. 

다이먼은 9일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9월 “비트코인은 사기다”라고 했던 자신의 발언을 후회한다고 말하며,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기반기술인) 블록체인은 (허상이 아닌) 진짜”라면서 “암호 달러, 암호 엔화 같은 것도 현실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다이먼은 블록체인 스타트업 업체들이 주식 대신 암호화폐로 자본을 끌어 모으는 방식인 최초화폐공개( ICO)에 대해서도 이전과 다른 관점을 나타내며 “ICO는 사안 별로 각각 평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의 ICO 일괄규제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진보라 기자  bora@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