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2 월 18:27
HOME 산업 자동차
[포토뉴스] 국내 유일 럭셔리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
   
▲ 사진=이건엄 기자

렉스턴 스포츠의 전면부는 라디에이터그릴의 중앙을 가로지르는 크롬라인과 후드의 굴곡을 통해 강인한 첫인상을 심어 준다. 숄더윙 라인이 그릴을 중심으로 헤드램프를 넘어 사이드 캐릭터라인으로 이어지고, 와이드한 후면 디자인 역시 숄더윙 라인을 통해 역동적이고 풍부한 볼륨감을 더했다.

사진=이건엄 기자

‘오픈형 렉스턴’을 지향하는 렉스턴 스포츠의 외관디자인은 쌍용차의 디자인 철학 장엄한 자연의 움직임을 모티브로 대담하면서도 강인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사진=이건엄 기자

사이드실 하단까지 커버하는 클린실 도어가 적용돼 승하차 시 하의를 깔끔하게 유지할 수 있다. 20인치 대구경 스퍼터링 휠이 측면 디자인에 존재감을 부여한다. 4Tronic 시스템을 통해 눈비가 내리는 악천후와 오프로드에서도 최고의 주행성능을 체험할 수 있다. 여기에 차동기어잠금장치(LD, Locking Differential)를 통해 일반차동기어장치가 적용된 모델에 비해 등판능력은 5.6배,견인능력은 4배 가량 우수한 성능을 발휘(슬립 발생 시)한다.

사진=이건엄 기자

렉스턴 스포츠는 넉넉한 실내공간을 확보해 탑승객의 안락함을 극대화했다. 고급 나파가죽 소재의 시트는 각 부위 별로 경도를 차별화한 삼경도(tri-hardness) 쿠션으로 부드러운 질감과 최고의 안락감(comfort)을 선사한다. 1/2열 모두 열선시트가 적용됐으며, 1열(운전석 및 동승석)에는 통풍시트도 적용돼 장거리 여행에도 쾌적하다.

사진=이건엄 기자

기존 SUV들 보다 월등한 용량(1011ℓ, VDA 기준)의 데크에 파워아웃렛(12V, 120W)과 회전식 데크후크를 적용해 다양한 도구 및 용품 활용성을 높였다.

사진=이건엄 기자

렉스턴 스포츠는 후방 데크탑을 취향에 따라 꾸밀 수 있다. 사진 왼쪽부터 기본형, 스켈레톤, 하드탑으로 추후 쌍용차에서 옵션으로 선택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본 사진은 커스터마이징 업체에서 제공한 부품으로 추후 쌍용차에서 제공하는 옵션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이건엄 기자  lku@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