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8 월 14:25
HOME 소비자 유통
‘스웨덴-한국’ 디자인 공유하는 영 디자인 위크 열린다오는 8일부터 17일까지 DDP CREA서 개최
   
▲ 안 회그룬드 주한스웨덴대사가 7일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CREA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 위크(Sweden Korea Young Design Week)’를 개최하며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이케아

[파이낸셜투데이=곽진산 기자] “스웨덴과 한국의 혁신성이 돋보이는 새로운 디자인을 경험하고 서로 공유할 수 있는 기회다.”

안 회그룬드 주한스웨덴대사는 7일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CREA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오는 8일부터 17일까지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 위크(Sweden Korea Young Design Week)’를 개최하며 이같이 밝혔다.

스웨덴과 한국의 디자인 교류를 위해 열리는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 위크는 스웨덴 디자인 협회, 주한스웨덴대사관, 이케아가 공동으로 마련한 행사다. 이날에는 안 회그룬드 대사를 포함, 마르쿠스 엥만 이케아 글로벌 디자인 총괄, 이근 서울디자인재단 대표 등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이근 서울디자인재단 대표이사는 “이 행사로 서울과 스웨덴이 많은 디자인 교류를 하는 것에 대해 뜻깊게 생각한다”며 행사 개막을 축하했다.

이번 행사는 ‘스웨덴 영디자인 어워즈(Ung Svensk Form)’ 선정 디자이너가 참가했다. 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즈는 젊고 혁신적인 스웨덴 디자인을 알리고 연구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되는 어워즈로 특히 신진 디자이너들의 등용문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는 디자인 분야에서 앞서가는 3개 대학(국민대, 서울대, 홍익대) 디자인 학과와의 협업을 통해 11명의 학생 및 신진 디자이너들과 전시 테마인 ‘혁신’, ‘지속가능성’, ‘미래’에 해당하는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이케아는 디자인 철학인 ‘데모크래틱 디자인(Democratic Desing)’ 콘셉트를 기반으로 개발된 대표 제품을 살펴볼 수 있다. 데모크래틱 디자인은 이케아의 디자인 철학으로 불리며, 디자인(form)과 기능(function), 품질(quality),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 낮은 가격(low price)의 5가지 요소로 구성된다.

특히 세계적인 디자이너 톰 딕슨과 협업한 ‘델락티크(DELAKTIG)’, 스웨덴의 틴에이지 엔지니어링과 협업한 ‘프레크벤스(FREKVENS)’ 등 출시를 앞둔 신제품도 볼 수 있다. 전시기간 ‘이케아 랩스(IKEA LABS)에서는 푸드와 스마트 기술, 가상현실 등 이케아가 최근 진행중인 활동도 엿볼 수 있다.

마르크스 엥만 이케아 글로벌 디자인 총괄은 “더 많은 사람들의 일상을 이해하기 위해 우리는 항상 호기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새로운 것을 수용하고자 한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더 많은 사람이 함께 할 수 있는 독창성 등을 전시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미래를 이끌어나갈 신진 디자이너들과 생각을 나누고 소통함으로써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마르쿠스 엥만(왼쪽) 이케아 글로벌 디자인 총괄을 포함한 관계자들은 7일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CREA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케아

또 주한스웨덴대사관과 이케아 코리아는 이날 스웨덴과 한국의 디자인 분야에 대한 인지도와 관심을 높이고자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 어워즈’를 2018년에 런칭한다고 발표했다.

스웨덴 디자인 협회, 스웨덴대외홍보처, 주한스웨덴대사관, 이케아 코리아가 손을 잡고 만 35세 미만의 한국 국적의 신진 디자이너를 대상으로 매년 개최할 예정이며 한국 측에서는 한국디자인진흥원, 서울디자인재단 등과 협력을 위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

안드레 슈미트갈 이케아 코리아 대표는 앞으로 열릴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 어워즈와 관련해 “어떤 영감이든 간에 가리지 않고 개최를 할 예정이다. 다양한 디자이너들에게 동기부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 위크는 오는 17일까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DDP 살림터 2층 CREA에서 열린다. 전시기간 ‘데모크래틱 디자인’, 영 디자인의 오늘‘, 베터 홈(Better home)’ 다양한 주제로 양국 디자이너들이 각자의 철학을 공유하는 디자인 토크도 진행된다.

곽진산 기자  kjs@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진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