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19 목 17:42
HOME 소비자 식음료
“먹으면서 살 뺀다”…설탕 디톡스 제품 잇달아
   
 

[파이낸셜투데이=곽진산 기자] 영국의 설탕세 부과, 미국의 탄산음료세 도입 등 전 세계가 설탕과의 전쟁을 선포한 가운데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설탕 디톡스’가 주목받고 있다. 이에 국내 식음료업계가 설탕을 줄인 제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설탕 디톡스는 일정기간 설탕 섭취를 제한으로 것으로, 단순한 다이어트를 넘어 최근 새로운 건강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다. 당이 든 음식 욕구를 줄여 체중감량을 유도하고 이를 통해 비만과 같은 성인병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매일유업은 설탕 디톡스 트렌드에 맞춰 최근 설탕을 전혀 넣지 않은 두유를 출시했다. 시중에서 쉽게 판매되는 두유제품의 경우 단맛이 함유돼 있다. 때문에 두유의 영양소를 고려하더라도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매일유업의 매일두유 99.89는 설탕대신 두유액을 99.89% 넣었다. 두유 본연의 맛을 강조하고 설탕 디톡스 제품으로 제격이라는 평이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최근 식음료업계에서 저당 제품의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며 “매일 두유 99.89는 설탕을 첨가하지 않은 설탕 0% 제품으로 다이어트에 관심 있는 여성들 사이에서 큰 인기가 있다”고 설명했다.

광동제약과 교촌치킨이 개발한 ‘교촌 허니 스파클링’도 저당 탄산음료다. 교촌치킨의 특징 중 하나인 꿀을 탄산음료에 넣은 것. 또한 레몬 농축액을 넣어 청량감을 살렸다. 특히 다이어트에 도움을 주는 ‘L-카르니틴’과 ‘필발’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기존 탄산음료 대비 당 함량과 칼로리가 낮아 한 번에 탄산음료를 끊기 힘든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이밖에 아몬드를 갈아 물과 혼합한 식물성 음료인 아몬드 브리즈는 설탕이 들어가지 않은 ‘브리즈 언스위트’가 새롭게 출시됐다. 아몬드의 영양을 확보하면서 설탕 디톡스를 원하는 소비자들에게서 인기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자극적인 맛 때문에 가공음료를 먹지 않는 소비자들에게는 반가운 제품”이라며 “먹으면서 다이어트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점에서 특히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에게 인기를 끌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전문의는 무리한 설탕 디톡스 보다는 천천히 미각을 훈련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정지아 소아소화기영양전문의 박사는 “설탕 디톡스는 일상에서 탄산음료, 믹스커피, 설탕시럽 등 설탕 함량이 높은 음식을 줄이는 것으로 시작이 가능하다”며 “무엇보다 달지 않은 음식에 관심을 갖는 미각 훈련이 중요하므로 설탕에 대한 식욕을 줄여나가면서 서서히 미각을 적응시키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영양표시면을 잘 살펴서 당류가 적은 식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곽진산 기자  kjs@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진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