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8.22 화 12:48
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文 대통령, 지지율 소폭 하락한 76.5%…‘70% 박스권’ 안착
   
▲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박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19일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낙마 파동, 그리고 야당의 불협화음 영향으로 하락세를 기록했다.

리얼미터가 지난 12~16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2534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75.6%로 전주대비 3.3%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7%포인트 오른 17.4%로 3주 연속 상승했으며 ‘모름’ 또는 ‘무응답’은 0.6%포인트 증가한 7.0%였다.

여전히 긍정평가가 압도적으로 우세하기는 했지만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지난주 64.2%포인트에서 58.2%포인트로 6.0%포인트 좁혀졌다.

이에 리얼미터는 “자진 사퇴에 이르렀던 안 전 법무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논란이 확산되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강경화 외교장관의 임명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 강화되며 지지층 일부가 이탈한 데 따른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여전히 대구·경북(TK)과 부산·경남(PK), 60대 이상, 보수층을 포함한 모든 지역·연령·이념성향, 그리고 자유한국당 지지층을 제외한 모든 정당 지지층에서 압도적으로 높거나 부정평가에 비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했다.

한편 이번 주간집계는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4만7207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34명의 응답을 받아 5.4%의 응답률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설문을 병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포인트다.

박태영 기자  666_throne@naver.com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