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위안부 유네스코 등재 막으려 분담금 또 보류
日, 위안부 유네스코 등재 막으려 분담금 또 보류
  • 신혜정 기자
  • 승인 2017.05.07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위안부 피해 어르신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신혜정 기자] 유네스코에 사실상 가장 많은 분담금을 지급하는 일본이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유네스코(UNESCO) 분담금 34억 8000만엔(약 350억원)의 지급을 보류하기로 했다고 산케이신문이 7일 보도했다.

한중일 시민단체가 추진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자료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저지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작년에도 중국의 난징(南京)대학살 관련 자료가 2015년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에 등재된 데 대한 반발로 분담금 38억 5000만엔의 지급을 연말까지 보류하며 유네스코의 목줄을 죈 바 있다.

당시 일본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심사 과정이 불투명하다며 유네스코측에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은 국제자문위원회(IAC)가 비공개로 심사해 그 결과를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승인하는 구조다.

이에 유네스코는 최근 일본의 요구를 수용해 세계기록유산 심사과정 개선안을 마련했다. 개선안에는 유네스코가 세계기록유산 신청 안건을 신속하게 공개하고 관계국 간 견해가 대립할 경우 당사국이 사전협의를 하고, 그래도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심사를 연기해 최장 4년간 협의를 계속하는 방안 등이 포함됐다.

IAC는 검토를 거쳐 오는 10월 집행위원회에서 개선안 채택 여부를 정식 결정할 방침이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이 개선안을 즉시 세계기록유산 심사 과정에 적용할 것을 유네스코에 요구할 방침”으로 “한중일 등 민간단체가 등록을 목표로 하는 위안부 문제의 자료심사 추이를 지켜볼 계획”이라고 산케이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