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 매각 본격화…투자안내서 발송
하이투자증권 매각 본격화…투자안내서 발송
  • 부광우 기자
  • 승인 2016.07.20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투데이=부광우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하이투자증권의 인수후보군들에게 투자제안서를 발송했다.

하이투자증권의 매각 절차가 본격화되면서 증권사들의 움직임에 여의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하이투자증권 매각 주간사인 EY한영 회계법인은 최근 국내외 잠재적 인수 후보 20여 곳에 투자안내서를 발송하고 본격적인 원매자 물색 작업에 돌입했다.

이에 금융투자업계에서는 경쟁사들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대형 증권사의 참여는 이번 매각의 성패를 가를 중요한 변수다. 현재 정부는 초대형 IB 육성을 위해 자본금 5조원 이상의 증권사에 신규업무 추가 허용, 자금조달 수단 다양화 등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에 ‘초대형 투자은행’으로의 지위 격상을 노리는 자기자본 3조~4조원대 대형 증권사들이 하이투자증권 인수를 검토해볼 만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하이투자증권의 자본금은 올해 1분기 말 기준으로 7037억원이다. 대형 증권사들이 현재 시장에서 예상하는 5000억~6000억원대 가격으로 하이투자증권을 인수할 수 있다면 효율적으로 자기자본을 확충할 수 있다.

NH투자증권의 올해 1분기 말 자기자본은 4조4709억원으로 하이투자증권을 인수하면 5조원을 넘기게 된다. 현대증권과의 합병 이후 자기자본이 3조8474억원이 될 KB투자증권과 3조1713억원인 한국투자증권도 하이투자증권을 인수한 뒤 증자하면 5조원 기준을 충족시킬 수 있다.

하지만 현대중공업그룹이 꾸준히 현금을 만들어 내는 알짜 계열사를 헐값에는 팔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매각 가격이 시장 기대만큼 낮게 형성될지는 미지수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역시 인수 가격이 문제”라며 “현대중공업그룹이 하이투자증권을 인수하고 지금까지 들인 돈이 1조원을 넘는 상황에서 헐값에 매각을 진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