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연임’ 가시화…만장일치로 추천
조용병 신한금융 ‘연임’ 가시화…만장일치로 추천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12.1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사진=신한금융지주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사진=신한금융지주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의 연임이 사실상 확정됐다. 신한금융은 회장추천위원회가 13일 회의를 개최해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조 회장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회추위는 이날 오전 조 회장과 진옥동 신한은행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민정기 전 신한BNP파라바자산운용 사장 등 5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경영성과와 역량, 자격요건 적합여부를 검증하고 평판조회 리뷰 및 심층면접을 진행했다. 회추위는 모든 절차가 종료된 이후 만장일치로 조 회장을 차기 회장 후보로 최종 선정했다.

회추위는 “조용병 후보는 신한은행장과 신한금융지주 회장 등을 역임하며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대표이사 회장으로서 요구되는 통찰력과 조직관리 역량, 도덕성 등을 고루 갖추고 있다”며 “특히 지난 3년간 오렌지라이프, 아시아신탁 인수 등을 통해 신한금융그룹을 국내 리딩 금융그룹으로 이끄는 등 괄목할만한 성과로 경영능력을 인정받은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조 회장이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에 대응해 조직 변화를 리드하고 글로벌 및 디지털 등 신 시장 개척을 통해 차별화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평가다. 최종 후보로 추천된 조 회장은 13일 오후 개최되는 이사회에서 후보 추천에 대한 적정성 심의와 의결을 거쳐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확정될 예정이다.

이후 조 회장은 오는 3월 정기 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쳐 회장으로 취임하게 된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