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정역 초역세권 ‘서교동 효성 해링턴 타워’ 18일부터 청약접수
합정역 초역세권 ‘서교동 효성 해링턴 타워’ 18일부터 청약접수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11.13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교동 효성 해링턴 타워 조감도. 사진=SH
서교동 효성 해링턴 타워 조감도. 사진=SH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합정역 3번 출구에서 20m 거리에 자리할 ‘서교동 효성 해링턴 타워(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95-43번지)’ 입주자 청약신청 접수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서울시가 추진하는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의 일환으로 모집대상은 주택이나 자가용을 보유하지 않은 만 19~39세 대한민국 청년과 혼인기간 7년 이내 신혼부부 및 예비 신혼부부다. 월 임대료(월세)는 보증금 비율과 세대 면적에 따라 36만~85만원까지 다양하다.

서교동 효성 해링턴 타워는 지하 5층~지상 24층, 총 913세대 규모로 공공임대 물량(162세대)을 제외한 751세대가 이번 청약으로 공급된다. 시공은 효성중공업이 맡았다. 세부 면적별로는 원룸형인 전용 17㎡ 288세대, 1.5룸(거실과방 1개 분리)형인 신혼부부용 37㎡A 292세대, 2룸 형인 공유용 38㎡B 171실 등 세 가지 타입이다.

단지는 발코니 확장형으로 설계돼 전용면적보다 넓은 평면을 제공하며 천정형 에어컨, 세탁기, 냉장고, 쿡탑 등 빌트인가전이 무상으로 설치된다. 단지 내 작은 도서관, 피트니스센터, GX룸 등 커뮤니티 시설도 함께 조성된다.

서교동 효성 해링턴 타워는 500세대 이상 공동주택으로 어린이집 의무 설치에 따라 단지 내국공립어린이집이 운영될 예정이다. 어린이집 정원의 70%는 입주자 자녀에게 우선권이 부여돼 입주 신혼부부에게 혜택이 제공된다.

역세권 청년 주택 사업은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한 역세권의 규제 완화와 개발을 통해, 만 19세 이상 39세 이하의 청년, 신혼부부 등에게 공급하는 주택이다. 청년들의 주거불안을 해소하고 낮은 혼인률 및 출산률을 재고하기 위한 방편으로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총 8만여 청년 임대 세대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역세권 청년주택과 같은 공적임대주택에는 공공임대주택과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이 있으며, 서교동 효성 해링턴 타워가 속한 공공지원민간임대는 정부 및 지자체에서 수요자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먼저 계약갱신 및 임대사업자와 추가계약 시 최대 8년까지 거주할 수 있고 임대료 상승은 법정 한도 내에서 가능하다. 임대보증금 비율을 최소 30% 이상 의무화해 월세 부담을 줄였으며, 저소득 청년층 임대보증금을 최대 4500만원 무이자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공유주택개념을 적극 도입하고 ‘청춘 플랫폼’ 커뮤니티 시설을 확보해 편의성도 더했다.

서교동 효성 해링턴 타워 입주자 모집 일정은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서울주택도시공사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며, 서류심사를 거쳐 내년 3월 4일 당첨자가 발표된다. 입주는 내년 5월이다.

분양 관계자는 “서교동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 지하철 2호선, 6호선 ‘더블역세권’인 합정역과 가까운 데다 신촌, 홍대 지역 대학과 주변 상권을 이용하기 편리하고 여의도, 광화문 등 주요 업무지구 접근성도 높아 청년 주거 측면에서 최상의 입지”라며 “앞으로 간선급행버스(BRT) 노선이 연결되는 등 합정역이 복합환승센터로 거듭날 예정이라, 무주택 청년층에 편리한 주거를 제공한다는 정책 취지에 더욱 적합하다”라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 및 콜센터를 통하면 된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