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추정 라니티딘 위장약, 알비스·라비수·큐란 순 처방량 多
발암추정 라니티딘 위장약, 알비스·라비수·큐란 순 처방량 多
  • 홍세미 기자
  • 승인 2019.10.0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발암추정물질이 검출돼 논란을 일었던 라니티딘 성분 의약품 가운데 2017년 이후 처방량이 많았던 제품은 알비스, 라비수, 큐란으로 밝혀졌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정춘숙 의원은 6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공개하며 라니티딘 성분 전체 처방량이 2017년 4801만건, 2018년 5360만건 2019년 2914만건 등 1억3075만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 중 처방량이 많은 상위 10개 품목으로는 ▲알비스정(대웅제약)이 1723만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라비수정(대웅바이오) 649만건 ▲큐란정(일동제약) 533만건 ▲큐란정75밀리그램(일동제약) 481만건 ▲루비스정(한국휴텍스제약) 418만건 ▲라세틴엠정(마더스제약) 372만건 ▲가제트정(알피바이오) 343만건 ▲엘버스정(휴온스) 342만건 ▲넥시나정(넥스팜코리아) 333만건 ▲라니빅에스정(한미약품) 235만건이 뒤를 이었다.

한편, 지난달 26일 위장약 등의 원료의약품들에서 발암 추정물질인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 잠정관리기준에 초과 검출돼 논란이 됐다.

식약처는 이후 모든 병원 및 약국에서 관련 의약품들의 판매 및 처방 등을 중지시키고 위험성 파악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 중이다.

파이낸셜투데이 홍세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