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성장파트너’ 국민은행 “중기대출 100조 돌파”
중소기업 ‘성장파트너’ 국민은행 “중기대출 100조 돌파”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9.26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 사진=파이낸셜투데이
KB국민은행. 사진=파이낸셜투데이

KB국민은행이 기준 중소기업대출 잔액이 100조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0일 기준 국민은행의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100조1000억원으로 2017년 이후 연평균 9.0%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동시에 연체율도 지난달 말 기준 은행권 최저 수준인 0.32%를 기록하는 등 성장성과 건전성을 모두 잡았다는 분석이다.

국민은행은 자금중개를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중소기업과 창업기업, 자영업자의 단계별 성장을 적극 지원해왔다.

전국에 13개의 ‘KB 소호 컨설팅센터’를 두고 자영업자들을 지원하고 있으며 2016년 9월부터 2400건이 넘는 무료 창업컨설팅을 제공한 바 있다. 또한 담보력은 부족하지만 기술력이 우수한 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는 데에도 적극적이다. 특히 최근에는 소재·부품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최대 2.8%p까지 금리 우대가 가능한 ‘KB 소재·부품기업 우대대출’을 출시했으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맞춤형 금융을 적시에 지원하는 ‘KB셀러론’을 출시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경영컨설팅 등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KB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며 “또한 앞으로도 생산적금융 확대를 통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과 상생 협력해 중소기업의 성장 사다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