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고스트’ 마지막 기념 위한 50대 한정 모델 선봬
롤스로이스, ‘고스트’ 마지막 기념 위한 50대 한정 모델 선봬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8.22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EX 마지막 여정 기리는 ‘고스트 제니스 컬렉션’
사진=롤스로이스모터카
사진=롤스로이스모터카

롤스로이스모터카는 브랜드의 성장을 이끌어온 모델 ‘고스트(Ghost)’의 마지막을 기념하기 위해 전 세계 단 50대 한정 생산되는 ‘고스트 제니스 컬렉션(Ghost Zenith Collection)’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옥스포드 사전에 등재된 ‘제니스(Zenith)’는 최정상을 지칭하는 단어다.

앞서 롤스로이스는 2016년 7세대 팬텀의 단종을 기념하기 위해 한정판 ‘팬텀 제니스 컬렉션’을 선보이며 럭셔리의 기준을 재확립한 바 있다. 이번 ‘고스트 제니스 컬렉션’ 역시 지난 10년 간 가장 럭셔리한 자동차로 영예를 누렸던 고스트를 기념하기 위해 고스트 사상 가장 높은 수준의 비스포크가 적용된다.

고스트는 100여년 전 ‘세계 최고의 자동차(The best car in the world)’로 찬사를 받은 실버 고스트(Silver Ghost)부터 2009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선보인 실험적 콘셉트 모델 ‘200EX’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모델로 끊임없이 진화해 왔다.

이번 컬렉션은 200EX에 적용됐던 환희의 여신상을 녹여 만든 기념 주괴로 50대의 차량 각각의 센터 콘솔을 장식했는데, 여기엔 주괴의 출처와 고스트를 정의하는 핵심 디자인 패턴 3줄이 각인돼 있다.

또한 설계도에서 영감을 얻은 거대한 50조각의 추상화를 주괴와 함께 센터 콘솔에 배치함으로써 특별함을 더했다. 이를 통해 각 차량을 소유한 고객들은 각기 다른 자신만의 예술 작품을 소장할 수 있다. 환희의 여신상과 롤스로이스 특유의 아날로그 시계에는 ‘고스트 제니스 컬렉션’ 문구가 새겨져 소장 가치를 더한다.

미세한 구멍을 낸 가죽을 통해 빛을 발산하는 앰비언트 라이트는 고스트 내부의 도어 포켓에 적용돼 우아함을 뽐낸다. 또한, 운전석부터 뒷자리까지 길게 감싸는 비니어에 새겨진 기하학적 무늬의 마르케트리(Marquetry) 상감 세공이 눈길을 끈다.

뒷좌석에 새겨진 자수는 1907년 오리지널 실버 고스트 시트의 디테일에서 영감을 얻은 것으로, 익스텐디드 휠 베이스 제니스의 경우 환희의 여신상의 역동적인 실루엣을 닮은 무늬가 천장 가득 전방을 향해 펼쳐져있다.

고스트 제니스 컬렉션의 외관은 투톤 컬러와 대비를 이루는 광택 페인트 마감 기법을 입혔다. 이과수 블루(Iguazu Blue)와 안달루시안 화이트(Andalusian White), 프리미어 실버(Premiere Silver)와 아크틱 화이트(Arctic White), 보헤미안 레드(Bohemian Red)와 블랙 다이아몬드(Black Diamond) 등 세 가지 컬러 조합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이번 컬렉션에 들어간 실버 새틴(Silver Satin) 컬러의 보닛은 200EX에서 처음 선보인 바 있다.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Torsten Müller-Ötvös) 롤스로이스 CEO는 “이번 컬렉션은 가장 성공적인 롤스로이스이자, 역사에 중요한 이정표를 남긴 고스트를 소유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