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코 공대위 “특별대책위 발족해 DLS 사태 해결 도모”
키코 공대위 “특별대책위 발족해 DLS 사태 해결 도모”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8.1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LS 사태, 은행 이익 우선주의·당국 허술한 감시·규제 원인”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청문회 질의서 공유
“은 후보자 답변 여부 따라 낙마 운동 이어갈 예정”
19일 키코 공동대책위원회가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키코 공대위
19일 키코 공동대책위원회가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키코 공대위

키코(KIKO) 공동대책위원회가 파생상품 피해구제 특별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DLS(금리연계형 파생결합증권) 사태 해결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키코 공대위는 19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키코 사건은 사기 상품을 판매한 것이고 최근 불거진 DLS 사태는 사기 판매행위를 한 것이다”고 지적했다.

공대위는 “DLS 사태는 은행들의 이익 우선주의와 금융당국의 허술한 감시와 규제가 그 원인이었다”며 “사법기관에서도 키코 사건 관련자들을 일벌백계하지 않았기에 동일한 사건이 또 발생했다. 차이점은 기업에서 개인으로 바뀐 것 뿐이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구제 특별대책위원회를 발족하겠다고 밝히며 “키코 공대위에만 축적된 경험과 파생상품 전문가 풀 진영이 갖춰진만큼 즉각적이고 실효적인 민형사적 대응을 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공대위는 이달 말 예정된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청문회에서 은 후보자가 키코 사건 해결에 대한 본인의 견해를 파악할 질의서를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대위에 따르면 은 후보자 청문회 질의내용은 ▲키코 사건이 분쟁 조정이 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구체적인 키코 피해자 지원책 ▲DLS 사태에 대한 의견 및 피해자 지원 방안 등이다.

공대위는 “이번 질의서는 최종구 전 위원장처럼 금감원 분조위에 개입하려는 월권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고 금융피해자인 키코 기업들에 대한 기본인식을 파악할 목적으로 질의될 것이다”며 “해당 질의서는 국회 정무위원들에게 전달할 것이며 은 후보자의 키코 사건에 대한 답변 여부에 따라 낙마 운동도 이어나갈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