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추석 앞두고 중소협력사 대금 조기 지급
BGF리테일, 추석 앞두고 중소협력사 대금 조기 지급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9.08.18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GF리테일
사진=BGF리테일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추석 전 상품 및 물류 중소협력사에 정산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18일 밝혔다.

BGF리테일은 추석을 맞아 중소협력사들의 원활한 자금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200여개 업체의 상품 거래 및 물류 정산 대금 약 500억원을 평소보다 약 1주가량 앞당겨 지급할 예정이다. 지급일은 다음 달 10일이다.

BGF리테일은 매년 명절에 앞서 중소협력사 거래 대금을 조기 집행하고 있다. 유연한 지급 기준으로 거래 대금을 보다 신속하게 지급해 명절을 앞둔 중소협력사들의 안정적인 운영을 돕고 있다.

이러한 노력은 최근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중소협력사들과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 이를 통해 장기적인 파트너십과 동반성장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데 목적이 있다.

실제 BGF리테일과 1990년 1호점부터 인연을 맺고 있는 생활용품 중소제조업체인 한국쉬즈라인의 경우, 상생펀드 등 BGF리테일의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활용하며 지난 30년여 간 CU와 함께 꾸준한 성장을 이어오고 있다.

박재구 BGF리테일 사장은 “추석을 앞두고 각종 비용 지급에 큰 부담을 안고 있는 중소협력사들의 고충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정산 대금을 조기지급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협력업체와의 상생을 위해 실효성 있는 관련 제도들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BGF리테일은 ▲한마음 힐링데이 ▲상생펀드 확대 조성 ▲성과공유제 도입 ▲직무 맞춤형 교육 ▲열린 중소기업 상담의 날 ▲찾아가는 VOC ▲동반성장 특강 등 진정성 있는 상생 프로그램을 적극 실행 중이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