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10 10만원에 드려요”…이통3사-KAIT ‘사기 주의보’ 발령
“노트10 10만원에 드려요”…이통3사-KAIT ‘사기 주의보’ 발령
  • 변인호 기자
  • 승인 2019.08.14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10 5G 출시를 앞두고 불법지원금 지급을 미끼로 판매사기가 극성을 부리고 있어 이동통신사3사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이하 KAIT)가 주의보를 발령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가 갤럭시 노트10 사전예약을 시작한 가운데 이통3사가 예고한 공시지원금 40만원대를 크게 벗어나는 금액을 지급한다며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현재 이통3사의 갤럭시 노트10 공시지원금은 28만원에서 45만원 수준이다. 78만원까지 올랐던 갤럭시 S10 5G 공시지원금의 60% 수준이다.

하지만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나 밴드 등에서 이통3사의 공시지원금을 크게 벗어나 실구매가가 10만원대라는 식으로 홍보하는 업체가 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신분증을 맡겨두거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통3사와 KAIT는 온라인에서 실구매가 10만원대 수준으로 고객을 모집하고, 공시지원금 외의 불법 보조금 지급으로 추가 할인 혹은 페이백 등을 약속한 뒤 종적을 감추는 ‘먹튀’ 사기를 우려하고 있다.

KAIT에 따르면 불법 보조금 지급을 미끼로 돈을 받고 종적을 감추는 등의 사기는 단말기유통법 위반행위로 이용자 피해 발생 시 구제 방안도 마땅히 존재하지 않는 상황이다. 특히 이통3사는 “판매점의 사전승낙서 정보를 확인하고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영업점을 경계하라”며 각별한 주의를 요구했다.

KAIT 관계자는 “이통3사와 함께 이용자 피해 예방 및 불법 영업의 폐단을 막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관련 사례를 접하면 이동전화 불공정 행위 신고센터나 개인정보보호 자율감시센터 등에 적극적으로 신고·제보해달라”고 당부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