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증권업계 최초’
신한금투,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증권업계 최초’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7.2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 이용고객 자투리 금액 활용한 해외주식 소수점 매매 서비스
사진=신한금융투자
사진=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증권업계 최초로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지정 받은 혁신금융서비스는 신한카드와 신한금투가 함께 신청한 ‘소비·지출 관리를 연동한 소액투자 서비스’다. 신한카드 이용자의 소비패턴을 진단해 결과를 제공하고 카드 결제 시 자투리 금액 또는 고객이 정한 금액을 지정된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서비스로 소액(소수(小數) 단위 포함)으로 투자하는 신한금투의 ‘해외주식 소수점 매매 서비스’가 포함돼 있다.

이번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통해 신한금투는 소수단위의 해외주식 매매중개 시 구분예탁 및 구분계좌 의무 등에 대한 규제 특례를 적용받게 돼 투자자들에게 글로벌 우량주 소수점 투자를 편리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이번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은 신한금융그룹의 원신한 혁신금융서비스 협업사례다. 신한금투, 신한카드 양사는 향후 금융간 데이터 결합을 통한 핀테크 혁신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