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이창호 9단과 함께하는 프로암 이벤트 개최
한화생명, 이창호 9단과 함께하는 프로암 이벤트 개최
  • 이진명 기자
  • 승인 2019.07.2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인의 프로기사와 2:2 페어대국 프로암 대회 개최
프로기사 친필사인 담긴 바둑판 증정
친필 사인이 담긴 바둑판을 증정받은 아마추어 기사들이 서봉수 9단(왼쪽에서 첫 번째)과 이창호 9단(오른쪽에서 첫 번째) 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친필 사인이 담긴 바둑판을 증정받은 아마추어 기사들이 서봉수 9단(왼쪽에서 첫 번째)과 이창호 9단(오른쪽에서 첫 번째) 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은 19회째를 맞은 한화생명 세계어린이 국수전을 기념해 63빌딩 60층 전망대에서 프로암 이벤트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이창호 9단, 서봉수 9단, 나현 9단 등 8명의 프로기사가 함께 했다.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펼쳐진 프로암 이벤트 예선전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4명과 한화생명이 초청한 4명의 고객이 아마추어 기사 자격으로 참가했다.

대국방식은 프로와 아마추어 기사가 한팀을 이뤄 대국하는 2:2 페어대국 형식으로 진행됐다. 대국 시작 전 추첨으로 팀을 구성한 프로·아마팀은 대회장에 마련된 페어대국용 바둑판에서 이창호팀과 서봉수팀 대국을 시작으로 약 1시간 동안 대국을 펼쳤다.

대국 중간중간 같은 팀 아마추어 기사들의 예상치 못한 악수(?)에 프로기사들은 당황하기도 했다. 대국이 끝난 후 프로기사들은 아마추어 기사들에게 한수 한수 지도하는 복기의 시간을 가졌다.

참가한 아마추어 기사들에게 함께 대국을 펼친 프로기사의 사인이 담긴 바둑판을 기념품으로 증정하고, 함께 기념촬영을 하며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이창호 9단과 팀을 이뤄 대국을 펼쳤던 최서비 양(여, 11세)은 “프로바둑기사가 꿈인데 세계 최고 바둑기사인 이창호 9단, 서봉수 9단과의 대국은 평생 잊지 못할 큰 경험이 될 것 같다”며 “빨리 집으로 돌아가 이창호 9단의 사인이 담긴 바둑판을 가족과 친구들에게 자랑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편, 프로암 이벤트의 메인 대회인 제19회 한화생명 세계어린이 국수전은 7월 25일 63빌딩에서 개최된다. 한국을 비롯한 일본, 중국, 베트남, 대만, 태국, 싱가폴, 러시아, 우크라이나 등 총 9개국의 어린이들이 참가해 실력을 겨룰 예정이다.

파이낸셜투데이 이진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