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성수기 불구…일본 맥주 매출 ‘뚝’
여름 성수기 불구…일본 맥주 매출 ‘뚝’
  • 김민희 기자
  • 승인 2019.07.11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사히 2위→4위 추락…국산 맥주 매출 최대 19% 증가
일본 ‘경제보복’에 따른 불매운동 효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국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지속되면서 일본 맥주 매출이 떨어지고 있다.

10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1~9일 간 일본 맥주 매출은 직전 주간 대비 15.6% 감소했다. 이는 같은 기간 국산 맥주 매출이 19% 증가하고, 수입 맥주 전체 매출 역시 17% 늘어난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올 상반기 수입 맥주 매출 2위를 기록했던 아사히는 4위로 하락했고, 기린이치방도 7위에서 10위로 떨어졌다.

롯데마트에서도 같은 기간 일본 맥주 매출은 10.2% 감소한 반면 국산 맥주 매출은 9.9% 늘어났다.

편의점에서도 일본 맥주의 매출 감소세는 두드러졌다. 1~9일 GS25의 일본 맥주 매출은 직전 주간 같은 요일보다 21% 급감한 반면 국산 맥주 매출은 7.1%증가했다. CU 역시 같은 기간 일본 맥주 매출이 17.5% 떨어졌다.

이와 관련 이마트 관계자는 “7~8월은 연중 맥주 최성수기다. 일부 소비자들 사이에서 확산하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이 나타나는 것 같다”고 전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