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경제 상황 변화에 적절히 대응”…금리인하 가능성 시사
이주열 “경제 상황 변화에 적절히 대응”…금리인하 가능성 시사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6.12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창립 69주년 기념식 개최
“경제 성장세 주춤…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가능성”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하반기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총재는 12일 한국은행 창립 69주년 기념사에서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최근 미·중 무역분쟁, 반도체 경기 등 대외 요인의 불확실성이 크게 높아진 만큼 그 전개 추이와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내외 여건 변화에 따른 시나리오별 정책 운용 전략을 수립해 적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가계부채, 자본유출입 등 금융안정 리스크 요인도 함께 고려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은 기존에 없던 표현으로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 선을 긋던 이 총재의 기존 입장에서 달라진 것이다. 앞서 이 총재는 지난달 31일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이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아직 금리 인하로 대응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경제 성장에 대해서는 어두운 전망을 내놨다. 이 총재는 “수출과 투자가 감소하는 가운데 소비 증가세가 둔화되면서 성장세가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며 “앞으로 국내경제는 정부지출이 확대되고 수출과 투자의 부진이 완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은 한층 커질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또 “최근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되면서 세계교역이 위축될 가능성이 높아졌고 반도체 경기의 회복이 예상보다 지연될 소지도 있다”며 “특정 산업 중심의 수출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우리 경제로서는 이 같은 불확실성 요인이 어떻게 전개되는지에 따라 성장이 영향받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통화정책과 더불어 하반기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사항으로 ▲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 수행 ▲정책환경 변화 대응 ▲금융·외환시장 안정 유의 ▲지급결제 환경 변화 대처 등을 꼽았다.

이 총재는 “최근 대내외 경제환경을 보면 높은 불확실성이 상시화되고 있는 모습이다”며 “한치 앞이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 지속되는 소위 ‘뉴 애브노멀(new abnormal)’ 시대에 접어들었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상황에서 중앙은행이 국민으로부터의 신뢰를 더욱 높여 나가기 위해서는 외부와 적극 소통하는 한편 우리 스스로도 전문성을 강화해 정책역량을 확충해 나가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