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교육부, 시대에 맞는 ‘성교육 표준안’ 마련해야”
박찬대 “교육부, 시대에 맞는 ‘성교육 표준안’ 마련해야”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6.0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이후 한 차례도 개정 없어…디지털 성폭력 내용 미포함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박찬대 의원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박찬대 의원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가 마련한 ‘성교육 표준안’에 대해 시대적 흐름에 뒤처지는 내용이 지배적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교육부로부터 받은 ‘성교육 표준안’을 분석한 결과 일부 성차별적 내용이 수록되는 등 현실과 동떨어진 내용이 주를 이뤘다”고 2일 밝혔다.

가령 초등학교 저학년(1~학년) 대상의 학습활동 중 ‘남녀에게 맞는 안전하고 편안한 옷차람 찾아보기’의 내용으로 여성이 치마를 입은 모습을 바른 옷차림으로 제시했다.

초등학교 고학년(5~6학년) 대상의 활동 중에서는 ‘미혼 남녀의 배우자 선택 요건’에서 여성은 외모를, 남성은 경제력을 높여야 한다고 서술하는 등 성별표현에 대한 고정관념과 성차별적인 성별 이중규범을 강화할 수 있는 내용을 포함했다.

특히 성교육 표준안은 2015년을 마지막으로 단 한 차례로 개정된바 없어 최근 심각한 문제가 되는 디지털 성폭력 등과 관련한 내용은 표준안에 전혀 담겨 있지 않아 시대에 맞지 않는 성교육 내용이라는 지적이다.

박 의원은 “성평등 의식을 키워줘야 할 학교 성교육 표준안이 오히려 성별 고정관념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며 “현행 성교육 표준안은 이분법적 성역할을 고착화하는 등 시대착오적이다. 교육부는 학생들의 요구와 시대적 변화 등을 총괄적으로 반영한 새로운 기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