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앤컴퍼니 대표 검찰 고발…롯데카드 인수 물거품되나?
한앤컴퍼니 대표 검찰 고발…롯데카드 인수 물거품되나?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5.13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시장 예상을 뛰어 넘는 베팅으로 롯데카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사모펀드(PEF) 한앤컴퍼니의 한상원 대표가 검찰수사를 받게 되면서 인수가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3일 금융권과 노동계에 따르면 KT 새노조와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서울중앙지검에 황창규 회장 등 KT 고위관계자들과 한 대표를 함께 고발했다.

고발인에 따르면 황 회장 등이 2016년 10월께 한앤컴퍼니의 앤서치마케팅(현 플레이디)을 KT와 그 종속기업 나스미디어가 600억원에 인수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인수 가격이 공정가치보다 무려 424억원이나 더 비싸다는 건데, 이로써 황 회장은 KT에 손해를 끼쳤고 한앤컴퍼니는 초과 이익에 대한 세금을 내지 않았다는 게 고발 이유다.

검찰은 이달 8일 고발인 조사를 시작으로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문제는 한앤컴퍼니에 대한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중단되는 데 이어 아예 인수 자체가 없던 일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이다.

관련 법상 대주주는 최근 5년간 부실금융기관의 최대주주가 아니고 금융 관련 법령, 공정거래법, 조세범 처벌법,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으로 벌금형 이상의 처벌을 받은 사실이 없어야 한다.

다만 처벌 전력이 있더라도 금융당국이 그 수준을 경미하다고 본다면 대주주로 인정받을 수 있다.

롯데카드 노동조합은 한앤컴퍼니의 인수에 반대 입장을 밝히고 투쟁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롯데카드 노조는 사내에 공고한 입장문을 통해 “한앤컴퍼니는 금융사를 운영한 경험이 없으며 경영 능력을 증명한 바도 없다”며 “이런 조직에 롯데카드가 매각된다면 밝은 미래를 전망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