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불모터스, 10종 신차 출시 및 인프라 확충
한불모터스, 10종 신차 출시 및 인프라 확충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3.27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4곳의 판매망 확충, 전년 대비 26% 성장 목표
550억 규모 인프라 투자 통해 중장기 성장 동력 확보
시트로엥. 사진=한불모터스
시트로엥 SUV 라인업. 사진=한불모터스

한불모터스는 올해 총 10종의 신차 출시와 함께 국내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먼저, 오는 28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다음달 7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9서울모터쇼’에서 브랜드의 성장을 견인할 시트로엥과 DS의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3종을 선보이고 인프라 확충 계획을 발표하는 등 본격적인 내수시장 공략에 나선다.

한불모터스는 지난해 총 5531대를 판매고를 올려 2017년 대비 약 14% 성장했다. 이러한 성장을 이끈 것은 푸조의 2008, 3008, 5008과 시트로엥 C4 칵투스 등 SUV 라인업이다. 이에, 시트로엥과 DS에서 선보이는 신형 SUV 모델 3종과 상품성이 향상된 푸조의 인기 SUV 라인업 등 올 한 해만 총 10종의 신차를 선보이며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시트로엥은 이번 2019 서울모터쇼에서 SUV 라인업 개편의 핵심모델인 준중형 SUV ‘뉴 C5 에어크로스’와 콤팩트 SUV ‘뉴 C3 에어크로스’를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뉴 C5 에어크로스는 4월말 본격 출시될 예정이다. 뉴 C3 에어크로스는 오는 2분기 출시된다.

DS오토모빌. 사진=한불모터스
DS오토모빌. 사진=한불모터스

DS 오토모빌은 콤팩트 SUV ‘DS 3 크로스백’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하며 제품 포트폴리오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DS 3 크로스백은 DS 브랜드를 보다 많은 고객에게 알리고 국내 시장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한 기반을 다져나갈 모델이다. 국내에는 하반기 출시 예정이다.

푸조는 새로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상품성을 더욱 강화한 SUV 라인업(2008, 3008, 5008)을 통해 시장점유율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최근 출시한 패스트백 세단 ‘뉴 푸조 508’을 통해 프리미엄 수입차로서의 입지 강화에 나선다.

또 인프라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통해 부품수급부터 애프터서비스까지 단계별 품질을 개선하고, 나아가 자동차 문화 조성에 기여해 나가는 등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 마련에도 집중한다.

약 550억원을 투자해 경기도 화성에 제2 PDI(Pre-Delivery Inspection) 센터와 서울시 장한평에 직영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건립한다. 상반기 완공을 앞두고 있는 화성 제2 PDI센터는 연면적 3만3000㎡로 1700여대의 차량과 3만여개의 부품을 수용할 수 있으며, 기존의 2배 수준인 하루 60대의 차량 출고가 가능하다. 장한평 직영 전시장‧서비스센터는 각 브랜드의 독립전시장과 대규모 서비스 워크베이, 중고차 전시장을 포함하고 있으며, 2020년 완공 예정이다.

이 외에도 올해 푸조 4곳, 시트로엥 8곳, DS 2곳의 판매 및 서비스 네트워크를 추가함으로써 시장 도달 범위와 고객 접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푸조 라인업. 사진=한불모터스
푸조. 사진=한불모터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