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보증서담보대출 3종 출시
NH농협은행, 보증서담보대출 3종 출시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3.2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증기금에 특별출연…820억원 규모로 기업 운전자금 금융 지원
사진=NH농협은행
사진=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과 ‘일자리기업 등 보증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보증서담보대출 신상품 3종 ‘일자리기업론’과 ‘사회적기업론’, ‘자영업자론’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신상품 3종은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농협은행은 보증기금에 약 57억원을 특별출연한다. 신보와 기보는 이를 재원으로 보증서를 발급해 총 820억원 규모의 운전자금을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에 지원한다.

‘일자리기업론’의 지원대상은 ▲일자리 창출(고용증대)에 기여한 기업 ▲창업 7년 이내 기술창업기업 ▲2030 스타트업 기업 ▲청년고용·창업기업 등이다. ‘사회적기업론’은 ▲사회적기업(고용노동부 및 지방자치단체 인증) ▲소셜벤처기업 ▲협동조합, 자활기업, 마을기업 등이 대상이다. ‘자영업자론’은 ▲영세자영업자(매출액 5억 이하) ▲성장정체기 자영업자 ▲사업실패 후 재창업 자영업자가 해당된다.

보증기관이 발급한 보증금액 이내에서 최대 10년까지 대출 가능하고, 최대 6년간 0.2%p~0.5%p까지 보증료를 우대한다. 거래현황에 따라 최대 1.0%p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유윤대 기업투자금융부문 부행장은 “이번 협약으로 중소기업이 우량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돕는 든든한 동반자의 역할을 다하겠다”며 “농협은행은 7년 연속 사회공헌 1위 은행으로서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