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 우간다 고속도로 개발 마스터플랜 사업수주
도공, 우간다 고속도로 개발 마스터플랜 사업수주
  • 김영권 기자
  • 승인 2019.03.1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간다의 미래 고속도로망 구상을 위한 종합 컨설팅 용역 사업
신용석 도로공사 해외사업처장(오른쪽)이 우간다 도로청장(왼쪽)과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도로공사
신용석 도로공사 해외사업처장(오른쪽)이 우간다 도로청장(왼쪽)과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가 민간기업인 경동엔지니어링과 함께 컨소시엄 ‘Team Korea’를 구성하여 우간다 정부가 발주한 ‘우간다 고속도로 개발 마스터플랜 컨설팅’ 사업을 수주해 지난 13일 계약을 체결했다.

도로공사는 19일 이같이 밝히며 “우간다 고속도로 개발과 관련한 종합 컨설팅 사업으로 우간다 정부재원 약 51억원이 투입되어 금년 4월부터 내년 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업 범위는 ‣미래 고속도로망 구상 ‣사업 우선순위 결정 ‣고속도로 법체계 정립 ‣정부 공무원 기술교육 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한국도로공사와 경동엔지니어링의 전문가 27명이 참여한다.

Team Korea`112는 고속도로 건설과 운영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영국, 독일 등 5개 업체를 제치고 사업을 수주하는 성과를 올렸다.

우간다는 아프리카 동부 적도 바로 아래에 위치한 나라로, 자체 재원을 투입해 고속도로망을 계획할 정도로 교통인프라를 통한 경제발전의 의욕이 높다. 한반도와 비슷한 면적(241천㎢)에 130,000km의 도로망과 600km의 고속도로망을 가지고 있으며, 향후 20년간 20,000km의 도로망 확충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 사업 외에도 우간다 캄팔라~진자 구간(95km) 민관합작투자사업(PPP, Public-Private Partnership)과 캄팔라~엔테베 구간(51km) 유료도로 운영․유지관리 사업의 수주를 추진하고 있다.

또, 현재 방글라데시 최대 국책사업인 파드마 2층 다목적 교량(6.2km)의 시공감리와 아프리카 남동쪽 섬나라 모리셔스의 교통 혼잡 완화를 위한 도로입체화 건설관리,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66km) 민간투자사업의 운영유지관리 컨설팅 사업 등을 진행 중에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속도로 건설과 운영에 대한 많은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기업의 해외진출 확대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영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