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2달에 1건씩 글로벌 제조 승인 획득
삼성바이오로직스, 2달에 1건씩 글로벌 제조 승인 획득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3.13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말 이후 총 22건 승인
올해 日·加 원료의약품 제조 승인 연속 획득
美 FDA 주의서한 단 1건도 없어
삼성바이오로직스 임직원 바이오리액터홀.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바이오의약품 제조시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5년 11월 첫 글로벌 제조 승인을 획득한 이후 현재까지 2달에 1건씩 총 22건의 승인을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1월과 3월, 일본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PMDA)와 캐나다 연방 보건부(HC)로부터 2공장에 대한 원료의약품(DS) 제조 승인을 추가로 획득했다. 이는 2017년 PMDA와 2018년 HC로부터 각각 첫 승인을 받은 후 2번째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빠른 속도로 글로벌 제조 승인을 획득할 수 있었던 것은 우수 인력과 첨단 설비를 기초로 한 철저한 품질관리 시스템 덕분이다.

특히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cGMP에서 단 1건의 주의서한(Warning Letter)도 받지 않았다. 이는 삼성바이오로직스만의 차별화된 품질경쟁력을 입증하는 것이다.

FDA도 인정한 무결점 품질경영을 위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전 임직원들은 신입사원 때부터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 마인드에 대한 의무교육을 받는다. 또한 2016년부터 글로벌 인증 획득 절차 시 실사자의 요청에 빠르고 정확하게 대응하기 위해 체계적인 디지털 시스템도 구축했다.

아울러 글로벌 제조 승인 대응가능 인력을 2015년 약 70명에서 현재까지 약 330명으로 늘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3월 글로벌 바이오 전문지 라이프 사이언스지와 미국 인더스트리 스탠더드 리서치사가 주관하는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리더십 어워드(CMO Leadership Award)’에서 6개 핵심 역량 전 부분(품질·역량·안정성·전문성·호환성·서비스)을 2년 연속 수상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세계 최고의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을 넘어 게임체인저로서 위상을 다지고 있다”며 “철저한 관리를 통한 품질경영을 바탕으로 글로벌 고객 수주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