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1680억원 규모 미국 가스발전소 PF 공동주선
KB국민은행, 1680억원 규모 미국 가스발전소 PF 공동주선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3.07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오하이오 주에 위치한 870WM 규모 가스 복합화력발전소
3000만달러 직접 투자·1억2000만달러는 국내 기관 투자자 통해 재매각
KB국민은행 노사가 23일 오후 임단협 타결에 성공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KB국민은행은 1억5000만달러(약 1680억원) 규모의 미국 가스복합화력발전소 프로젝트파이낸싱(PF) 공동주선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국민은행은 미국 사모펀드 아레스(Ares-EIF)가 투자한 ‘오레곤 클린 에너지(Oregon Clean Energy) 발전소’ 리파이낸싱 신디케이션 대출 총 5억8000만달러(약 6500억원)를 모집하는 공동주선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해당 발전소는 미국 오하이오 주에 위치한 총 870MW 규모의 최신식 가스 복합화력발전소다.

국민은행은 이번 프로젝트의 글로벌 주선기관인 크레딧스위스, 바클레이즈와 함께 공동 주선기관으로 참여했다. 총 1억5000만달러(약 1680억원) 규모의 투자확약서(LOC)를 제출했다. 배정된 1억5000만달러 중 3000만달러는 국민은행이 직접 투자하고 나머지 1억2000만달러는 KB금융그룹 계열사(KB증권 및 KB생명)를 비롯한 국내 기관 투자자들을 통해 재매각할 예정이다.

이번 글로벌 IB 비즈니스에서는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평소 강조하던 ‘원펌(One-Firm) KB’가 구현됐다. 국민은행이 주선 및 물량확보를 하고 KB금융 계열사가 투자자로 참여함으로써 원펌 KB 시너지 창출의 모범사례가 됐다는 평가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미국 PF 시장에서 KB국민은행이 글로벌 금융기관으로서의 인지도를 향상 시켜가는 과정이다”며 “향후 뉴욕 IB Unit을 통해 현지 사업주 및 주선 기관들과의 네트워크를 더욱 공고히 해 글로벌 IB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은행은 2016년 이후 미국 발전·에너지 PF에 꾸준히 투자해 왔다. 현지 사업주와의 긴밀한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글로벌 IB 비즈니스에서 KB금융 계열사간 협업을 통해 여러 건의 트랙레코드를 구축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