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미대화 타결 토대로 평화체제 구축”
文대통령, “북미대화 타결 토대로 평화체제 구축”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9.03.01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절 100주년 기념사…“한반도 평화, 고비 넘긴 후 확고해질 것”
“평화협력공동체인 ‘신(新)한반도체제’로 통일 준비”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하노이담판 결렬에 관해 “상호이해와 신뢰를 바탕으로 더 높은 합의로 가는 길”이라며 “북미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양국 간 대화타결을 성사시켜 낼 것이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3·1절 10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은 장시간 대화를 바탕으로 상호이해와 신뢰를 높인 것에 의미가 있다”며 “두 정상 간 연락사무소 설치 논의가 이뤄진 것은 양국 관계 정상화를 위한 중요한 성과다”고 평가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보여준 지속적 대화 의지와 낙관적 전망을 높이 평가한다”며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방안을 미국과 합의하겠다. 비핵화가 진전되면 남북 간 경제공동위원회를 구성해 남북 모두가 혜택을 누리는 경제적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담판의 성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향후 한반도 평화구축의 장애물을 넘기 위한 중재역 강화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한반도의 평화는 많은 고비를 넘긴 후에 더욱 확고해질 것이다. 이제 우리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새로운 100년은 과거와 질적으로 다른 100년이 될 것이다. 신(新)한반도체제로 통일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신한반도체제는 대립과 갈등을 끝낸 새로운 평화협력공동체다”며 “한결같은 의지와 긴밀한 한미공조, 북미대화 타결과 국제사회 지지를 토대로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100년 간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 인류 평화와 자유를 꿈꾸는 나라를 향해 걸어왔다”며 “새로운 100년은 과거 이념에 끌려 다니지 않고 새로운 생각과 마음으로 통합하는 100년이 될 것이다”고 역설했다.

이어 “남북관계 발전이 북미 및 북일관계 정상화로 연결되고 동북아 지역의 평화안보 질서로 확장된다. 한반도 평화는 남북을 넘어 동북아와 아세안, 유라시아를 포괄하는 새로운 경제성장의 동력이 될것이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