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비정규직 180명 정규직 일괄 전환
우리카드, 비정규직 180명 정규직 일괄 전환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9.02.09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견, 사무계약직 정규직 전환
숙련된 인력 확보·조직 로열티 강화
사진=우리카드
사진=우리카드

우리카드는 비정규직 근로자 180명을 지난 1일 정규직으로 일괄 채용했다고 9일 밝혔다.

정부의 청년실업 감축과 우리금융그룹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라는 인사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추진된 이번 채용은 그동안 파견직과 사무계약직 형태로 근무하던 직원을 대상으로 서류 및 필기, 면접 전형 거쳐 총 180명을 선발, 설 연휴를 마치고 7일 첫 출근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카드는 이번 정규직 전환을 통해 숙련도 높은 인력의 반복되는 이탈로 인한 업무 공백을 막고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으며 고용 안정성과 근로조건 전반에 대한 향상을 통해 직원들의 조직에 대한 충성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가맹점 수수료 인하, 금리 상승에 따른 조달 비용 상승 등 수익성 악화로 인해 경영 환경이 녹록치 않지만 비용절감을 위한 희생보다는 노사간 신뢰가 바탕이 된 단단한 내부 결속이 2019년 어려운 카드사 경영환경을 헤쳐갈 수 있다는 게 경영진의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카드는 지난해 10월 ‘노사 상생 협약’을 통해 ▲비정규직 인력의 정규직 일괄 전환 ▲청년 신규 일자리 확대 ▲근로시간 정상화 등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