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지난해 순이익 3조689억원…전년比 7.3%↓
KB금융 지난해 순이익 3조689억원…전년比 7.3%↓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2.0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분기 순이익 전분기보다 79.0% 감소
“희망퇴직 비용·유가증권 관련 손실 확대 영향”
서울 명동 KB금융지주 사옥. 사진=연합뉴스
서울 명동 KB금융지주 사옥. 사진=연합뉴스

KB금융그룹의 지난해 순이익이 전년보다 7.3% 감소했다.

KB금융그룹은 8일 인터넷·모바일 생중계를 통해 지난해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3조689억원으로 전년 대비 7.9% 줄었다. KB금융 측은 주요 계열사의 희망퇴직 확대에 따른 일반관리비 증가와 주식 시장 변동성 확대 및 손해보험업 부진에 따른 기타영업 손실 증가가 원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BCC 지분매각 관련 이연법인세 영향과 KB손해보험 염가매수차익 등 지분인수 관련 영향, 올해 희망퇴직 비용, 은행명동사옥 매각익, 특별보로금 등 주요 일회성 요인을 제외하면 2.2% 증가한 실적이다.

4분기 당기순이익은 2001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79.0% 감소했다.

이는 그룹 차원의 희망퇴직 확대와 은행의 특별보로금 지급 등으로 거액의 일회성 비용이 발생하고 주가지수 하락, 환율 변동성 확대로 유가증권 관련 손실이 크게 확대된 영향이다. 또 손해보험의 전반적인 업황 악화로 보험이익이 다소 감소한 영향도 작용했다.

지난해 순이자 이익은 견조한 여신성장에 힘입어 전년 대비 8.0% 증가한 8조9051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자마진(NIM)은 1.99%로 전년도 수준을 유지했다.

순수수료이익은 지난해 상반기 주식시장 호황에 따른 주식거래대금 증가와 ELS, ETF 등 금융투자상품 판매 호조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9.4% 증가한 2조2429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4분기 순수수료이익은 하반기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른 금융투자상품 수요 감소와 주식거래대금 축소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5.3% 감소한 4952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룹 BIS 자기자본비율과 보통주 자본비율은 각각 14.60%, 13.97%를 기록했다. 연말 배당과 기업 대출 성장에 따른 RWA 증가의 영향으로 9월 말 대비 소폭 하락했지만 국내 금융권 최고 수준의 자본력을 유지했다.

계열사별로 보면 국민은행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2.3% 증가한 2조2243억원을 기록했다. 원화 대출금이 257조4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9.6% 증가했다.

지난해 NIM은 정기예금 규모와 비중 확대로 인한 조달비용 부담 지속으로 전 분기 대비 0.02% 하락한 1.70%로 나타났다.

KB증권의 지난해 순이익은 1788억원으로 전년 대비 34.2% 감소하고 4분기에는 324억원의 순손실을 냈다.

은행과의 WM 부문 소개영업 및 CIB 부문 협업 활성화로 브로커리지 수수료가 크게 늘고 IB, 홀세일 부문에서도 양호한 실적을 보였지만 하반기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주식과 ETF 운용손실, ELS 헤지 운용손실이 큰 폭으로 발생하면서 부진한 실적을 냈다.

KB손해보험의 지난해 순이익은 2623억원, KB국민카드는 3292억원을 기록했다.

KB금융 관계자는 “4분기 실적이 거액의 일회성 비용과 유가증권 관련 손실 등으로 지난 3개 분기 평균 실적을 크게 하회했지만 KB금융의 경상적인 이익 체력은 견고하게 유지되고 있다”며 “안전·우량 자산 중심의 여신성장과 선제적린 리스크 관리에 힘입어 견조한 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실적발표회에서 KB금융의 재무총괄 임원은 올해 경영전략 방향을 ‘금융혁신을 주도하는 리딩금융그룹의 위상 정립’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