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택시 기본요금 3800원, 대중교통 요금 ‘줄인상’ 우려
서울택시 기본요금 3800원, 대중교통 요금 ‘줄인상’ 우려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2.05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버스·지하철 등 연내 인상 검토…가계부담 확대
원안대로 협상 마무리되면 16일부터 적용 예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르면 16일부터 서울의 택시 기본요금이 3800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16일 인상안을 놓고 택시업계와 막판 협상을 진행 중이다. 원안대로 협상이 마무리되면 16일 오전 4시를 기해 서울택시 기본요금은 3000원에서 3800원으로 800원 오른다.

자정부터 오전 4시까지 심야할증 시간대 기본요금도 3600원에서 4600원으로 1000원 인상된다.

서울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10월 이후 5년 4개월 만이다. 서울시는 택시업계와 협의가 마무리되면 인상 시점을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시는 경기도·인천시와 시내버스 요금 인상도 검토하고 있다.

3개 지방자치단체는 최근 수도권 대중교통 실무회의를 통해 기본요금을 200~300원 인상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서울 시내버스 기본요금은 1200원, 경기·인천은 1250원이다.

이들 지역 모두 2015년 6월 이후 4년째 요금 동결 상태다. 버스 요금은 통상 3년 단위로 인상됐다.

서울 지하철 기본요금도 성인 편도 기준 1250원에서 200원 인상하는 안이 거론되고 있다. 지하철 요금은 2015년 6월 버스 요금과 함께 인상됐다.

택시에 이어 시내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 요금이 줄줄이 인상될 수 있어 가계부담도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인상 시기가 도래했고 지하철 영업적자가 심해지고 있어 인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서울시는 “버스와 지하철 모두 요금 인상 시기와 인상 폭은 물론 인상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