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뚜레쥬르, 환경보호·기부 상생 활동 눈길
CJ푸드빌 뚜레쥬르, 환경보호·기부 상생 활동 눈길
  • 김민희 기자
  • 승인 2019.01.03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닐 쇼핑백 판매수익금 기부
전국 130여개 가맹점주 자발적 참여
사진=CJ푸드빌

뚜레쥬르는 환경보호를 위해 비닐 사용량을 줄이고 비닐 쇼핑백 판매 수익금을 기부에 활용하는 협약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상생 활동은 전국 뚜레쥬르 130여개 가맹점주의 자발적 참여로 시행됐다. 비닐 쇼핑백 유상 판매 수익금은 월드 비전에 기부해 국내 아동의 꿈을 후원하는 데 사용된다. 월드비전은 취약 계층의 빈곤과 불평등 문제 개선을 지원하는 글로벌 NGO 단체다. 뚜레쥬르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필수적인 환경 문제 해결에 동참하는 행위가 나눔이라는 착한 소비로 이어지도록 하는 기회를 마련했다.

뚜레쥬르는 이달까지 전국 뚜레쥬르 매장에서 사용하는 비닐 쇼핑백을 80%까지 감축하고 재고가 소진되는 대로 줄여나갈 계획이다. 이 외에도 뚜레쥬르는 비닐 쇼핑백 대신 사용할 수 있는 손잡이 없는 종이봉투를 전 매장에 도입했으며, 향후 장바구니 증정 프로모션 등을 기획해 고객들이 1회용품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제안할 예정이다.

뚜레쥬르 관계자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인 환경보호에 앞장서는 동시에 따뜻한 나눔 활동도 이어갈 수 있도록 이번 협약을 진행했다”며 “환경보호 동참 활동이 자연스럽게 기부로 이어지는 이번 협약에 고객 호응도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