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수탁고 4조원 돌파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수탁고 4조원 돌파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8.12.12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디아펀드 10년 700% 성과 달성…벤처투자 등 포트폴리오 다변화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수탁고 추이(단위:억원).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수탁고 추이(단위:억원).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인도 현지법인의 수탁고가 4조원을 넘어섰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전체 40개 운용사 중 전체 수탁고 규모 16위, 주식형 펀드 기준으로는 13위에 해당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16년 이후 현지 운용사 중 가장 높은 수탁고 증가율을 보였다. 올해에도 2조원 가까이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나타냈다.

2006년 11월 설립된 인도법인은 현재 인도 내 유일한 독립 외국자본 운용사로 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대부분의 글로벌 자산운용사가 인도시장에서 철수하거나 합작법인으로 전환했지만 미래에셋은 인도시장의 성장성 분석을 바탕으로 수년간 투자를 지속했다.

올해 설정 10주년을 맞은 ‘미래에셋인디아펀드’는 설정액이 1조5000억원이 넘는다. 누적수익률은 700% 이상으로 올해 모닝스타 최고의 대형주 펀드로 선정됐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3년, 5년 수익률이 각각 50%, 145%를 기록하는 등 장단기 우수한 성과를 보였다.

대표 펀드인 ‘미래에셋이머징블루칩펀드’도 이 기간 수익률이 각각 58%, 249%로 두 펀드 모두 3년 이상 운용 펀드 중 상위 10% 우량 펀드에 부여되는 모닝스타 최고등급인 5성 등급(5 Star)을 부여받았다.

최근에는 주식, 채권 등 전통적 투자자산 외에 부동산, 벤처투자 등으로 투자자산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 인도 부동산 대출채권에 투자하는 사모펀드를 선정했고 지난달에는 니프티(Nifty) 50지수를 추종하는 ETF도 상장했다. 올해 집행 예정인 인도의 컨슈머 및 핀테크 스타트업 등 벤처기업 투자 규모도 약 800억원에 이른다.

한편,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올해 들어서만 미국 ETF 운용사 글로벌(Global) X 인수, 베트남 현지 운용사 설립, 중국 사모펀드운용사 자격을 취득하는 등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2003년 홍콩을 시작으로 미국, 캐나다, 중국, 브라질 등 글로벌 12개국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전체 해외법인 수탁고가 올해만 11조원 넘게 늘어 32조원에 육박한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