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박현주재단, ‘북한이탈청소년 금융교육’ 진행
미래에셋박현주재단, ‘북한이탈청소년 금융교육’ 진행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8.12.04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지식 함양·자립 기반 마련 위한 체험형 금융교육 진행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2018학년도 2학기 북한이탈청소년 대안학교 방문 금융교육을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재단은 지난해부터 북한이탈청소년이 재학 중인 수도권 대안학교를 방문해 기본적인 경제지식 함양과 올바른 자립 기반 마련을 위한 체험형 금융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1개 학교, 2개 학급을 시작으로 올해는 5개 학교, 8개 학급으로 확대 실시했다. 수업은 각 학교의 고등반 정규 과목으로 편성돼 교육 중이다.

교육은 단순한 강의에서 벗어나 신문 읽기, 보드게임 등 학생들의 수준별, 관심사에 따라 다양한 교육 요소를 활용한다. 이를 통해 학생들의 합리적인 의사 결정 능력을 키우고 한국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번 학기 수업은 이달 종료되고 내년에도 올해와 비슷한 규모로 수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미래에셋박현주재단 관계자는 “북한이탈청소년들이 문화적, 경제적 이질감을 최소화하고 한국 경제생활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금융에 관한 다양한 지식과 정보 습득을 통해 해당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