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채용비리 합격자 전원 해고, 문 대통령 "엄중히 책임 물으라"
강원랜드 채용비리 합격자 전원 해고, 문 대통령 "엄중히 책임 물으라"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8.03.16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파이낸셜투데이DB
사진=파이낸셜투데이DB

청와대가 강원랜드 채용 비리 부정 합격자 226명 전원을 직권면직(사실상 해고 의미)하기로 결정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강원랜드 등 공공기관 채용 비리 경과를 보고 받은 뒤 “채용비리가 드러났음에도 가담자나 부정 합격자 처리에 소극적인 공공 기관 책임자에 대해 엄중히 책임을 물으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에 직권면직이 결정된 226명은 검찰 수사 등으로 부정 합격이 확인된 사람으로, 현재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이나 검찰 기소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은 지난 15일 대검찰청 반부패부와 법무부 검찰국을 압수수색했다고 전했다.

수사단은 대검 반부패부에서 지난해 강원랜드 채용비리를 수사했던 춘천지검으로부터 보고 및 지휘 관련 문건들을 확보했다.

특히 법무부 검찰국은 당시 수사 지휘에 문제를 제기했던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 등에 대한 인사가 정당하게 이뤄졌는지 파악하기 위해 검사 인사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한편 앞서 안 검사는 최근 “지난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당시 춘천지검의 수사에 고검장 출신 변호사와 현직 국회의원의 외압이 있었다”며 “당시 최종원 춘천지검장(현 서울남부지검장)이 검찰총장의 지시로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을 불구속하는 선에서 수사를 끝내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한바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