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24 금 18:29
HOME 금융 금융일반
최종구, 韓·英 금융협력 포럼에서 “디지털금융 리스크 대응 공조하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신혜정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한국-영국 금융협력 포럼에서 “디지털금융, 핀테크 발전 등에 따른 금융 분야의 새로운 위험 요인에 대한 대응방안을 함께 고민해 나가자”고 말했다.

14일 최 위원장은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영국 재무부, 금융행위감독청과 함께 개최한 ‘제4차 한-영 금융협력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매년 금융협력 포럼을 통해 양국 주요 관심사에 대한 의견교환을 넘어 상시적, 분야별 협력채널을 구축하자”며 “핀테크 분야에 이어 앞으로는 금융포용, 소비자보호, 자산운용 등의 분야에서도 보다 구체적인 정책사례와 경험을 공유할 수 있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6월 발표된 FSB 보고서에서는 디지털 금융 발전에 따른 사이버 위협 및 거시금융 리스크 등에 대해 국가 간 공조가 중요하다고 언급된 바 있다”며 “최고의 금융중심지인 영국과 세계 수준의 ICT 경쟁력을 갖춘 한국의 공조는 새로운 리스크에 대응할 수 있는 최선의 조합이 될 것”이라고 공조의 중요성을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번 포럼에서는 저출산 고령화와 4차 산업혁명 등 금융환경 변화를 대비해 보험 및 연기금의 미래와 금융혁신 발전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며 “저출산 고령화와 4차 산업혁명은 구조적, 시대적으로 거스를 수 없는 흐름으로 전 금융업권이 선제적으로 대응책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포럼에서는 거시건전성 확보, 금융소비자 보호 관련 정책 경험 등을 공유하고 브렉시트에 따른 양국 간 협력 필요사항을 논의했다.

신혜정 기자  shi@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