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각규 롯데 부회장, 한-인니동반자협의회 이사장 선임
황각규 롯데 부회장, 한-인니동반자협의회 이사장 선임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12.10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롯데는 10일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이 ‘한-인니동반자협의회’의 이사장에 선임됐다고 밝혔다. 한-인니동반자협의회는 이날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2019년도 정기총회를 열고 황 부회장을 신임 이사장으로 선임했다.

한-인니동반자협의회는 2014년, 한국과 인도네시아 경제계 지도자들이 양국간의 상호교역과 투자증진을 위해 친선도모 및 네트워크를 강화하자는 취지에서 출범했다. 우리나라에서는 롯데그룹을 비롯해 포스코, 현대자동차그룹, 우리은행, 무역협회 등 35개 회원사를 두고 있으며, 인도네시아측 협의회는 경제조정장관을 역임한 하이룰 딴중 CT그룹 회장이 30여 개 회원사와 함께 활동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펼치고 있는 롯데그룹은 ‘한-인니동반자협의회’가 출범될 때부터 함께하며 적극적인 활동을 해왔다. 신동빈 롯데 회장은 ‘한-인니 동반자협의회’의 초대 경제계 의장직을 맡아 민간차원에서 양국 경제계간 투자 및 협력 강화에 앞장서며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가교 역할을 해왔다.

신임 이사장으로 선임된 황각규 롯데 부회장은 “인도네시아 진출을 도모하는 많은 국내 기업들에게 적극적이고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협의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향후에는 경제 분야뿐 아니라 학술, 문화 분야에서도 교류 강화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