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태풍 ‘미탁’ 수해 복구 활동 펼쳐
LG전자, 태풍 ‘미탁’ 수해 복구 활동 펼쳐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9.10.0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영덕·울진, 강원 삼척에 임시 서비스지점 마련
사진=LG전자
사진=LG전자

LG전자는 지난 4일과 5일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피해가 발생한 경북 영덕군과 강원 삼척시, 경북 울진군에 임시 서비스지점을 마련하고 수해복구 서비스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서비스 엔지니어들은 무상으로 침수된 가전을 세척하고 필요에 따라 부품을 교환하는 등 피해지역 주민들이 가전을 사용하는 데 불편을 겪지 않도록 했다.

강릉과 울진 일부 지역에서는 서비스 엔지니어가 피해 가구를 직접 방문해 가전제품을 세척했다. LG전자는 효과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 장비를 갖춘 특장차도 운영했다.

이들 지역에는 이번 태풍으로 인해 70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농경지, 시설 등에서 침수피해가 발생했다. LG전자는 자연재해가 발생할 때마다 이재민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고자 전국 단위의 재해 복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유규문 LG전자 CS경영센터장 전무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