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2Q 영업익 93억원 기록…전년 동기 대비 39.08% 감소
웹젠, 2Q 영업익 93억원 기록…전년 동기 대비 39.08% 감소
  • 변인호 기자
  • 승인 2019.08.09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젠
웹젠

웹젠이 2019년 2분기 영업수익이 433억원으로 직전 분기 대비 4.57%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영업이익 역시 93억원으로 1.55% 늘었으나, 일회성 영업외비용 증가와 환율변동의 영향으로 당기순이익은 24.22% 하락한 75억원을 거뒀다. 전년 동분기와 비교하면 영업수익은 11.3% 줄어들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7.55%, 39.08% 감소했다.

웹젠은 “신작 서비스를 재개하는 하반기부터 실적 반등을 모색할 계획”이라며 “2020년 자체개발과 퍼블리싱 신작 등 다수의 게임을 선보여 국내외에서 적극적으로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가장 먼저 출시를 앞둔 ‘나선영웅전’은 3분기 중 국내에 출시된다. 웹젠이 국내 시장에 내놓는 첫 수집형 RPG로, 이후 출시될 다른 수집형 RPG나 전략게임들보다 앞서 웹젠의 게임 서비스 지역 및 장르 다각화 전략의 첫걸음을 뗀다.

나선영웅전은 캐릭터를 수집하고 육성해 전략적인 전투를 즐기는 턴(Turn)제 전략육성게임(SRPG)이다. 영웅의 속성과 무기의 종류에 따라 다양하게 전개되는 전투에 맞춰 다수의 영웅들이 동시에 공격하는 ‘협공 전략’의 전술을 구상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웹젠은 유명 일러스트 작가들을 섭외해 ‘황진이’/ ‘도깨비’/ ‘춘향’ 등의 한국 서비스 전용 캐릭터를 제작하는 등 맞춤형 게임서비스 준비에 집중하고 있다. 한국 서비스가 자리를 잡으면 대만 서비스 일정을 확정해 진출한다.

 

웹젠 2019년 2분기 실적. 사진=웹젠
웹젠 2019년 2분기 실적. 사진=웹젠

글로벌 게임시장에서 웹젠의 해외협력사는 그 지역과 대상이 다변화하면서 늘고 있다. 우선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뮤(MU)’의 브랜드가치를 더욱 끌어올리고, 추가 사업을 준비하기 위해 태국의 대형 퍼블리셔인 ‘플레이파크’와 ‘뮤 온라인’ 게임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

뮤 온라인의 서비스 초기 ‘게임한류’ 열풍을 일으켰던 태국과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권역 내 다수의 국가에서 서비스를 준비한다. 대만과 일본을 비롯해 수집형 게임을 선호하는 지역에서 진행할 게임들도 출시 준비를 마치는 대로 사업일정에 맞춰 시장에 공개할 계획이다.

‘웹젠 레드코어’를 비롯한 여러 개발전문 자회사들과 신작 개발 프로젝트에 주요 개발진들을 배치해 게임개발 라인업도 늘리고 있다. 또 국내외 우수 개발진과 개발사에 대한 투자는 물론, 개발사 인수합병(M&A)을 모색하며 개발력 확보에 따른 성장성도 높여 간다.

김태영 웹젠 대표이사는 “서구권과 동남아시아 진출, 글로벌 직접서비스 등 게임사업 다각화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 해외시장 점유는 꾸준히 상승할 것”이라며 “게임시장 변화에 맞춰 위기관리에 집중하는 한편, 회사가 장기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동력 확보에 지속적으로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