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현충일 추념사 “애국 앞 보수·진보 없어”
文 현충일 추념사 “애국 앞 보수·진보 없어”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6.06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서 “보수든 진보든 모든 애국을 존경한다”
“보수와 진보, 이분법으로 나눌 수 있는 시대 지나”
최영함 입항 행사 중 숨진 고(故) 최종근 하사 언급
국가 위해 헌신한 마지막 한 분까지 찾아야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 저는 보수든 진보든 모든 애국을 존경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추념사를 통해 “기득권에 매달린다면 보수든 진보든 진짜가 아니다”며 “국가공동체의 운영을 자신의 운명으로 여기는 마음이 애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제 사회를 보수와 진보, 이분법으로 나눌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며 “상식의 선 안에서 애국을 생각한다면 우리는 통합된 사회로 발전해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과 유족들께 국가의 의무를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공무원 재해보상법’과 ‘군인재해보상법’을 언급했다.

그는 “공무 수행 중 사망한 계약직, 비정규직 근로자도 정규직 공무원과 동일하게 보훈예우를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순직 경찰과 소방공무원들의 순직연금도 대폭 인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군 복무로 인한 질병이나 부상을 끝까지 의료지원 받을 수 있도록 ‘병역법’ 개정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중국의 김태연 지사, 미국의 강영각 지사와 이재수 지사, 카자흐스탄의 계봉우, 황운정 두 지사와 부인의 유해를 각각 서울 현충원과 대전현충원에 안장했다고 밝히며 홍범도 장군의 유해봉환도 계속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국가유공자와 가족의 예우와 복지를 실질화하고, 보훈 의료 인프라를 확충하는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며 “국가유공자들을 편하게 모시기 위해 올 10월 괴산호국원을 개원하고, 8월 제주국립묘지를 착공해 2021년 개원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행사 도중 정박용 밧줄 사고로 숨진 고(故) 최종근 하사를 언급하며 “또 한명의 장병을 떠나보냈다. 끝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한 고 최종근 하사를 국립대전현충원에 모셨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근 하사의 가족들이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따뜻한 위로 박수를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우리는 미래로 나아가면서도 과거를 잊지 않게 부단히 각성하고 기억해야 한다”며 우리에게 선열의 정신이 살아있는 한 대한민국은 미래를 향한 전진을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