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미래차 신기술 개방혁신 속도낸다
현대모비스, 미래차 신기술 개방혁신 속도낸다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9.05.06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MIT와 산학협력과 손잡고 ‘기술 컨퍼런스’ 개최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과 손잡고 미래차 신기술 분야에서 개방형 혁신에 나선다.

6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최근 경기도 용인 기술연구소에서 MIT와 산학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경영층 대상의 ‘기술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미국 연방정부 혁신 자문인 마이클 슈라지 MIT 경영대학 교수가 ‘차세대 IT’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 등 경영진 5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미래차 신기술 개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올해 초 MIT 산학프로그램(ILP; Industrial Liaison Program)에 가입한 바 있다.

MIT 산학프로그램은 연간 특허 수입만 500억 원에 달하는 요소기술 포트폴리오와 1700여 개 동문 스타트업과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특히 신개념 선행기술을 상업화 단계로 구현하는 데 독보적인 역량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MIT 산학프로그램은 현대자동차와 BMW, 삼성, LG, 혼다, 덴소 등 국내외 주요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자동차 기술의 패러다임이 ICT로 급격하게 전환되면서 신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속도전이 펼쳐지고 있다”며 “MIT의 요소기술과 현대모비스의 차량시스템 기술력을 접목해 미래 융복합 기술개발을 앞당길 계획이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