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미래형 푸드로봇 연내 매장 도입
CJ푸드빌, 미래형 푸드로봇 연내 매장 도입
  • 김민희 기자
  • 승인 2019.04.18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로봇산업센터와 MOU체결…“외식 서비스 진화 추진”
미래형 첨단 기술 집약 ‘협동형 로봇’ 연내 도입 예정
사진=CJ푸드빌

CJ푸드빌이 LG전자와 손잡고 최신형 AI(인공지능)·로봇 등 최신 ICT 기술을 결합한 외식사업 진화를 추진한다.

양 사는 18일 을지로 CJ푸드빌 본사에서 ‘푸드 로봇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CJ푸드빌 전략기획담당 오광석 헤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CJ푸드빌은 매장에서 다양한 형태로 활용 가능한 로봇을 연내 도입할 계획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CJ푸드빌의 미래형 기술 도입은 소비자가 보다 효율적이고 편리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받게 하는 데 목적이 있다”며 “직원은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정성스러운 고객 케어에 집중해 나간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외식전문기업으로써 단순한 기술 개발이 아닌 내·외부 고객의 가치제고를 위한 방향을 모색할 것이다”고 말했다.

CJ푸드빌은 최근 IT 기술을 접목한 서비스를 일부 매장에서 시범 운영하고 있다. 고객이 직접 테이블에 비치된 태블릿을 통해 메뉴를 주문하는 ‘태블릿 오더(Tablet Order)’, 결제 후 종이영수증을 발급하지 않고 모바일에서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영수증’, 전자 종이를 사용해 제품 진열의 효율성을 높인 ‘전자 가격 표시기(ESL)’,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주문 결제가 가능한 ‘스마트 오더(Smart Order)’ 등이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