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자본시장 역사박물관’ 개관
한국거래소, ‘자본시장 역사박물관’ 개관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4.0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금융중심지 활동 지원·열린 문화공간 제공
4개 전시실·전문도서관·금융교육실 등 총 630여평 규모
사진=한국거래소
사진=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는 4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51층에서 부산지역 최초로 금융 분야에 특화된 전문박물관인 ‘자본시장 역사박물관’을 개관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개최된 개관기념식에는 김정훈 국회의원,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김석준 부산시 교육감,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차현진 한국은행 부산본부장 등 BIFC 입주기관장들과 주강현 국립해양박물관장, 송의정 부산시립박물관장 등 주요 박물관장과 시민대표 등이 참석했다.

거래소는 2014년 말부터 BIFC 51층에 홍보관을 조성하고 지역사회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전시 관람 및 다양한 금융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왔다.

이후 단순 기업 홍보공간이라는 이미지를 탈피하고 한국 자본시장 발전에 기여해 온 거래소의 역사적 아이덴티티를 보여줌으로써 부산의 금융중심지 활동을 지원하고 지역사회에 보다 열린 문화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박물관 전환 준비를 시작했다.

전환준비 1년여 만인 지난 1월 23일 박물관 등록을 완료했고 2개월간의 개관 준비 기간을 거쳐 박물관을 개관하게 됐다. 일반 시민에게는 5일부터 개방 예정이다.

총 630여평의 역사박물관은 4개의 전시실과 전문도서관, 자본시장 특화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금융교육실 등으로 구성된다.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총 4500여점의 사료 중 대표적인 530여점을 일반에게 전시해 자본시장의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박물관에서 자체개발한 체험용 미디어 인터액션(inter-action) 장비를 통해 자본시장 기능과 역할을 간접적으로 체험해 보는 것도 가능하다.

거래소는 역사박물관을 BIFC 입주 금융기관들이 운영하는 다양한 전시·홍보공간과 부산지역내 다른 박물관과도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면서 지역사회에 친화적인 열린 문화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정지원 거래소 이사장은 개관식사를 통해 “자본시장 역사박물관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이 우리 자본시장의 역사를 체험하고 금융 산업과 부산 금융중심지에 대한 이해를 높여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